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6259 1092017101240796259 01 0101001 5.17.9-RELEASE 109 KBS 0

신변 보호 ‘스마트 워치’…위치 못 찾아도 억대 요금?

글자크기

<앵커 멘트>

경찰이 보복 범죄를 당할 우려가 높은 사람에게는 긴급 신고가 가능한 위치 추적기를 지급하고 있는데요,

매년 3억 원의 통신요금까지 물어야 하는 이 위치 추적기가 실제 위치를 정확하게 발신하지 못해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8월, 부산 도로 한복판에서 57세 여성이 헤어진 동거남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경찰이 지급한 위치추적기 '스마트워치'를 차고 있었지만, 경찰은 정확한 위치를 찾지 못해 사건 현장에서 500m 떨어진 피해여성 집으로 출동했습니다.

스마트워치로 직접 시연해봤습니다.

<녹취> "지금 현재 스마트워치 시연중입니다. (네.)"

국회 의원회관 안에서 신고했지만, 위치는 100m 떨어진 국회 정문 밖으로 표시됩니다.

GPS나 WiFi로 위치추적을 하면 오차범위가 200m 이내지만, 기지국으로 연결될 경우 2km의 오차가 생길 수 있습니다.

<녹취> 경찰청 담당자(음성변조) : "통신환경에 따라서 달라지는 부분이라서. 외부에서 별도로 컨트롤할 수 있는 방법은 없고요."

경찰청은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워치 중 절반 정도인 천여대를 신형으로 바꿀 계획이지만, 위치 확인 기능을 개선하지는 못할 거라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장제원 (의원/국회 행정안전위) : "나와 있는 개선 방향 보게 되면 디자인 바꾼다든가, 방수 기능을 높인다든가, 이렇게 가고 있습니다. 가장 큰 문제점이 위치가 정확하게 드러나지 않는는데 문제가 있거든요."

이 사업에 지난 2년 동안 4억 7천만 원이 투입됐고, 해마다 3억 원의 통신요금이 들어갑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김지숙기자 (jskim84@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