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6162 1092017101240796162 01 0101001 5.17.5-RELEASE 109 KBS 0

송영무 “美 단독 전쟁 없을 것”…여야 북핵 해법 공방

글자크기

<앵커 멘트>

외교부와 국방부에 대한 국정 감사에서는 북한 핵 문제와 전시작전권 환수 등 안보 현안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습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미국이 한국을 배제하고 북한과 단독으로 전쟁을 벌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현재 한반도 위기 상황에 대해 일제히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박주선(의원/국민의당) : "6·25 한국전쟁 이후 (한반도 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다고 해서 굉장히 지금 국민들은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법은 달랐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 속에서도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석현(의원/더불어민주당) : "대화를 위해서 보다 본격적인 모색과 노력을 해야 하는 게 아닌가..."

야당 의원들은 보다 강도 높은 군사적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녹취> 이주영(국회 외교통일위원/자유한국당) : "비핵화를 전제로 한 전술핵 재배치, 그리고 그게 안되면 핵무장 주장을 (해나가야 합니다)."

국방부 국감에서는 북핵 위기 속에 전시작전권 환수가 적절한지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김학용(국회 국방위원/자유한국당) : "조건이 갖추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전작권을 전환이나 환수를 받게 되면 이것은 오히려 북한의 김정은이 바라는 바다."

<녹취> 우상호(국회 국방위원/더불어민주당) : "전시작전권을 빨리 회수해서 우리 군의 지휘능력을 더 배가시키고 전쟁을 독자적으로 수행하면서 연합전력을 강화하는…"

송영무 국방장관은 미국이 한국을 배제하고 북한과 전쟁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정현(국회 국방위원/무소속) : "미국 단독 전쟁 가능합니까? 안합니까? 가능성만 얘기를 해보십시오."

<녹취> 송영무(국방부 장관) : "그런 것은 없을 것입니다."

송 장관은 또 정치 댓글 의혹 등으로 논란이 된 국군사이버사령부를 전면 개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현 정부 외교안보라인의 혼선을 지적했고, 여당 의원들은 전 정부에서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장덕수기자 (joanne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