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5922 0432017101240795922 01 0101001 5.17.5-RELEASE 43 SBS 0

[단독] 朴 청와대, 국정교과서 총지휘 "보수단체·KBS 동원…전태일은 좌 편향"

글자크기

"어린이 위인전 좌 편향성 심각" 질타…전태일 소개 문제 삼아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정교과서 추진 과정을 사실상 총지휘한 것으로 볼 수 있는 문건들을 SBS가 확인했습니다. 당시 청와대 회의 기록을 보면 구체적인 날짜까지 정해 보수단체나 공영 방송 동원을 지시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심지어 어린이 위인전에 좌편향 인사들이 많다고 트집 잡는 내용도 있습니다.

강청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5년 10월 16일 이병기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한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록 내용입니다.

10월 20일 고엽제 전우회, 10월 21일 통진당 해산본부 등 보수단체들의 국정역사교과서 지지성명 날짜와 신문광고 계획이 적시돼 있습니다.

모두 예정대로 실행됐습니다. 사흘 뒤엔 정치권에 대한 요구가 나옵니다.

야당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교과서를 비판하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에게 적극 대응을 주문하는데, 역시 적힌 대로입니다.

[김무성/당시 새누리당 대표 (2015.10.19) :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이 시작되기도 전에 이렇게 국민을 속이고 하는 것은 정말 참 옳지 못하다.]

앞선 9월 30일엔 KBS, EBS 등 공영매체 동원도 강조합니다.

이후 KBS 메인뉴스의 관련 보도는 2건에서 36건으로 급증했다고 KBS새노조가 밝혔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민의 여론을 열어놓고 받아들이겠다는 것이 아니라 왜곡하기 위해서 공영방송을 비롯한 화이트 리스트 시민단체까지 전방위적으로 동원하는 것을 청와대가 기획하고 주도했다는 것이죠.]

11월 회의록에선 어린이 위인전의 좌 편향성이 심각하다고 질타합니다. 전태일, 체 게바라 등이 소개되는 걸 문제 삼았습니다.

국정교과서가 VIP, 즉 박 전 대통령 관심 사안이지만 청와대 대신 교육부가 진두지휘하라는 지시도 확인됩니다.

당시 청와대가 국정교과서 추진을 무대 뒤에서 총지휘하면서도, 정치적 부담은 피하려 한 겁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박정삼)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 [나도펀딩] 병원 어린이 환아복 후원하기
☞ [취재파일 스페셜] 5.18 헬기 사격, 조종사의 증언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