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5678 0722017101240795678 02 0201001 5.17.5-RELEASE 72 JTBC 34769254

세월호 보고 뒤 '무대응 45분'…왜 아무 조치 없었나

글자크기

[앵커]

오늘(12일) 청와대 발표로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시 최초 보고를 받은 뒤에 중대본을 찾은 오후 5시15분까지 사라졌던, 이른바 '세월호 7시간 30분' 의혹…7시간에서 7시간 30분이 됐는데. 보다 정확하게 따져보자면, 즉 중대본에 방문한 시간까지 따져보자면 7시간 45분이됩니다만. 아무튼 다시 이 문제가 규명 대상에 올랐습니다. 그동안 박 전 대통령은 이 시간 동안 성형 시술 등 비선 진료를 받아서 제대로 보고를 못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습니다. 특히 이번 발표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 최초 보고를 받고도 9시30분부터 10시15분까지 45분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관련 의혹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를 전후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얼굴에는 주사 바늘 자국이 나타났습니다.

참사 하루 전인 국무회의 당시에는 없었던 자국이 17일 진도체육관 방문 때 생긴 겁니다.

이 때문에 비선 진료 시술을 받느라 국가적 재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왔습니다.

하지만 특검 조사에서도 결국 확인되지 못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이 대면조사와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대신 특검은 주사 바늘 자국 뿐 아니라 참사 전날 미용사 자매에게 들어오지 않아도 된다는 통보가 있었다며 미용시술이 있었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번 청와대 발표로 박 전 대통령이 최초 보고를 받고 통화할 때까지 15분이 아니라 45분이 걸린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곧바로 조치를 취할 수 없었던 사정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다시 나옵니다.

이같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최초 보고 시간을 조작한 것은 아닌지 비선 진료 등에 대한 의혹이 제대로 규명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질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최다희)

이호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