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5075 0372017101240795075 07 0703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팝업리뷰]'희생부활자', 신선한 RV에 보편적 韓정서 입히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영화 '희생부활자' 포스터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국민母子’ 김래원, 김해숙이 또 한 번 모자지간으로 돌아왔다.

영화 ‘희생부활자’는 전 세계 89번째이자 국내 첫 희생부활자(RV) 사례로,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가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

곽경택 감독이 박하익 작가의 소설 ‘종료되었습니다’를 읽고 희생부활자(RV)라는 설정에 단번에 매료돼 영화화한 작품이다. 이에 곽경택 감독은 초현실적 소재에 현실적인 설정을 가미했다.

오프닝부터 ‘명숙’(김해숙 분)이 아들 ‘진홍’(김래원 분)에게 반찬과 돈을 건네기 위해 신호를 기다리다 강도에게 갑작스레 목숨을 잃는 장면이 나오면서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킨다. 그리고 7년 후 ‘명숙’이 아무 일도 없다는 듯 돌아온다.

헤럴드경제

영화 '희생부활자' 스틸


" border=0 />

‘명숙’은 복수를 위해서 살아 돌아온다는 희생부활자다. 돌아오자마자 끔찍이 아끼던 아들 ‘진홍’을 칼로 공격해 ‘명숙’의 죽음에 ‘진홍’이 관계가 있는 것인지, 무슨 사연인 것인지 몰입도를 높인다.

‘희생부활자’에서는 단연코 돋보이는 건 김해숙이다. 김해숙은 아들을 위해서는 뭐든 하는 모성애, 희생은 물론 복수까지 디테일하게 표현해냈다. 관록의 연기력이 돋보인다. 희생부활자의 특징을 담아내기 위해 수십톤의 비를 맞는 등 고생을 감내하기도 했다.

김래원 역시 처음부터 진실을 알게 되는 후반부까지 감정을 바깥으로 드러내지 못하고 절제, 혼란스러워하고 고민하는 모습만 보여야 함에도 불구 섬세하게 잘 그려냈다. 두 사람의 모자케미는 ‘해바라기’에 이어 이번에도 빛이 났다.

헤럴드경제

영화 '희생부활자' 스틸


" border=0 />

냉철하고 이성적인 국가정보원으로 변신한 성동일은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하는데 성공했다면, 경찰청 정보분실 소속의 엘리트 경찰 역의 전혜진은 우아한 카리스마로 극의 풍성함을 더하는데 일조했다.

다만 엄마와 아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삼은 만큼 뻔한 모성애로 급격하게 마무리 지은 것이 아쉽다. 감성적인 면이 더해지긴 했지만, 예상 가능한 흐름이라 식상하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90분의 짧은 러닝타임 덕에 전개가 스피드하게는 빠졌으나, 각 장면마다의 개연성은 다소 떨어진다.

그럼에도 좀비와 귀신의 특징을 적절히 섞은 희생부활자라는 소재가 이전에는 본 적 없는 독특한 것만은 분명하다. CG로 비주얼적인 신경을 쓰기도 했다. 더욱이 곽경택 감독 특유의 한국인의 정서를 관통하는 감정은 가득 담겼다. 현재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