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4916 0292017101240794916 06 0602001 5.17.5-RELEASE 29 OSEN 0

'복단지' 강성연, 본격 복수극 시작…"송선미 무너뜨릴 것"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정지원 기자] '돌아온 복단지' 강성연이 본격 복수극을 시작했다.

1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오민규(이필모 분)의 죽음 비밀을 밝히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복단지(강성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단지는 박서진이 오민규의 죽음을 방치했다고 말하며 분노했으나, 박서진은 뻔뻔하게 맞대응했다. 박서진은 "그 사람은 날 위해 죽었고 난 그 사람 살리려 그랬어. 내가 너보다 더 살리려고 했어"라고 말했다.

박서진은 "그게 그 사람 선택이었어. 그 사람이 왜 내 차에 뛰어들었는데? 죽는 순간까지 날 사랑한거야. 네가 아닌 날"이라며 "그 사람은 죽는 순간까지 네가 아니라 날 선택했어. 그 사람은 어차피 너랑 껍데기만 부부였어. 그런데 어떻게 죽었든 네가 무슨 자격으로"라고 소리쳤다.

뻔뻔한 박서진의 태도에 복단지는 오열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에 더 분노한 건 복단지의 동생. 신예원(진예솔 분)은 박서진을 오민규 부모님 앞으로 끌고 갔다. 신예원은 "오민규 앞에서 네 입으로 솔직히 다 말해. 오민규 너 살리려다 죽었잖아. 너 대신 뛰어들어서! 단순히 목격자 아니었다. 박서진을 구하기 위해 대신 죽은거였다. 이 여자도 알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서진은 "그래서 내가 죽였어?"라고 뻔뻔하게 맞대응했고, 오민규의 부모님은 분노에 차 "같이 죽자"고 소리쳤다. 은혜숙(이혜숙 분)은 "법으로 해봐라. 나는 떳떳하다"고 말했다. 그 모습을 본 복단지는 "법으로 안되면 다른 어떤 방법으로든 댓가 치르게 할 거다. 당신네 회사 들어가서 두 모녀를 한번에 무너뜨릴 그걸, 반드시 찾아낼거야"라고 소리쳤다.

자신의 출생의 비밀을 알아챈 신예원은 제 아버지의 회사로 들어왔고, 복단지는 사외이사로 취임하게 됐다. 은혜숙 역시 그 선임을 허락했다. 이에 은혜숙과 박서진은 서서히 두려움을 가지기 시작했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MBC '돌아온 복단지'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