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2863 0512017101240792863 05 0509001 5.17.9-RELEASE 51 뉴스1 0

'톱3' 맞대결서도 빛난 '남달라' 박성현

글자크기

유소연-톰슨과 함께 1라운드 치러

2라운드서는 각기 다른 조에 편성

뉴스1

박성현이 12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1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2017.10.1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세계 톱3'가 한자리에 모인 장소에서도 우뚝 빛난 이는 '루키'였다.

'슈퍼루키' 박성현(24·KEB하나은행)은 12일 인천 영종도의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코스(파72·631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기록했다.

6언더파 66타를 친 박성현은 호주교포 이민지(21·하나금융그룹), 김민선(22·CJ오쇼핑)와 함께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민지, 김민선의 선전도 관심을 모았지만 이날의 화두는 박성현이 포함된 조였다.

조편성 결과 이날 박성현은 유소연(27·메디힐), 렉시 톰슨(미국)과 한 조에 묶였다. 세계랭킹 1~3위로 구성된 조였다.

이들은 올 시즌 랭킹에서만 다투고 있지 않다. 시즌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치열해지는 각종 타이틀 경쟁에서도 엎치락 뒤치락 경쟁을 하고 있다.

올해의 선수는 유소연(150점)이 2~3위 톰슨(147점), 박성현(130점)에 앞서고 있다.

최저 타수는 톰슨(69.015)이 1위이며, 박성현(60.092·2위), 유소연(69.667·6위)에 우위를 점하고 있다.

하지만 상금랭킹 선두는 박성현이다. 박성현은 현재까지 190만9667달러을 기록하면서, 2위 유소연(178만6524달러), 3위 톰슨(166만3957달러)을 따돌리고 있다.

만약 박성현이 이번 대회에서도 마지막까지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200만달러 달성은 물론, 2~3위와 격차를 벌릴 수도 있다.

사실상 이번 시즌 톱3를 형성하고 있는 이들이 함께 라운드를 펼치면 서로에게 신경을 쓰지 않을 수가 없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박성현은 흔들림 없이 자기 플레이를 펼쳐가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에는 오히려 톰슨의 기세가 좋았다. 톰슨은 버디만 3개를 더하면서 박성현과 유소연에 앞섰다.

박성현은 보기 없이 버디만 2개 2언더파, 유소연은 버디 2개에 보기 1개로 1언더파를 쳤다.

뉴스1

유소연이 12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1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2017.10.1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후반은 달랐다. 박성현은 첫 4개 홀에서 버디 2개를 낚으면서 기세를 올렸다.

그 사이 톰슨은 이날 첫 보기를 기록하면서 주춤했다. 톰슨은 이후 한 타를 만회했지만 마지막 2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박성현과의 차이는 벌어졌다.

유소연은 후반홀에서 오히려 한 타를 잃으면서 부진을 떨쳐내지 못했다.

결국 박성현이 6언더파로 공동 선두를 차지하면서 환한 미소를 보였고, 톰슨은 3언더파 69타 공동 13위, 유소연은 이븐파 72타 공동 40위의 성적을 보이며 고개를 떨궜다.

성적만큼이나 2라운드에서도 이들은 모두 다른 조에 속하게 됐다.

남은 라운드에서 이들이 다시 한 조에 속하게 될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현재로서는 '세계 톱3' 맞대결의 승자는 슈퍼루키 박성현이다.
maeng@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