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2062 0292017101240792062 06 0602001 5.17.5-RELEASE 29 OSEN 0

[Oh!쎈 초점] “험한 말과 욕설”..정준하, 악플러 고소의 마땅함

글자크기
OSEN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정준하가 10년여 만에 칼을 빼들었다. 자신을 향해 악플을 던진 악플러들 모두 죗값을 치르게 할 계획이다.

정준하가 12일 악플러들을 고소하겠다는 입장 내용을 보면 정준하는 10년여 동안 악플 때문에 마음고생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유를 막론하고 자신을 비난하는 악플은 마땅히 처벌을 받아야 하는 부분이다.

정준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대로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장 참을 수 없는 것은 저만이 아니라, 가족을 거론하며 차마 입에 담지 못 할 험한 말과 욕설을 하는 글들이다. 혼자 참아서 좋은 일이 있고, 안 될 일이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며 “하루하루 커가는 예쁜 아들에게, 착하고 멋진 아내에게 떳떳한 아빠가 그리고 남편이 되고 싶으니까”라며 악플러를 고소하기로 결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정준하가 방송 등에서 실수했을 때 네티즌들에게 비판을 받고 지적 받는 건 있을 수 있지만, 이를 무조건 매도하고 비난하고 더 나아가 가족까지 비난하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쉽지 않은 일이다.

지금까지 수많은 네티즌들이 익명성에 기대어 무차별적인 인신공격성 비방과 사실 확인되지 않는 루머를 퍼뜨리면서 피해를 입고 상처 받은 연예인이 한 둘이 아니다.

인기에 따르는 대가라고 생각하기에는 수위가 지나칠 뿐 아니라 악플로 연예인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도 정신적, 물리적 피해를 입는 경우도 있다. 이에 연예인들은 이를 좌시하지 않고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정준하도 마찬가지다. 앞서 정준하는 자신의 SNS에 악플을 남긴 네티즌에 대한 분노를 드러낸 바 있는데 이제는 참지 않고 법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준하는 “사실 올 초부터 각종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인해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 10여년을 참고 견디며 살았는데 아마 저에게도 한계가 왔던 것 같다. 근거 없는 비난과 험담, 욕설에 대해선 더 이상 방관하지 않겠다”며 “정당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 책임감 없이 내뱉는, 적어내는 악의적인 말과 글들로 상처받는 사람이 없는 세상을 바란다”고 밝혔다.

정준하가 자신과 가족에게까지 입에 담지 못할 말과 욕설을 한 악플러들. 잘못된 행동과 발언에 대해 지적을 하는 것이 마땅한 것처럼 정준하가 인신공격 수준의 글을 쓴 악플러들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하는 것 또한 마땅한 것으로 보인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