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90707 0032017101240790707 01 0101001 5.17.9-RELEASE 3 연합뉴스 0

강경화 "한강 NYT 기고문, 표현과 역사인식에 문제"

글자크기

靑 페북의 한강 글 게재에 "저와 협의했으면 올리지 말라 했을 것"

'한미동맹 깨져도 전쟁 안된다' 문정인 발언에 "적절치 않다 생각"

연합뉴스


소설가 한강이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 '미국이 전쟁을 언급할 때 한국은 몸서리친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속 깊이 전쟁 트라우마를 안고 사는 한국인들 앞에서 전쟁 시나리오를 들먹이는 게 어떤 의미인지 생각해보자는 게 요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서혜림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2일 소설가 한강의 최근 뉴욕타임스(NYT) 기고문과 관련, "작가로서 개인적인 생각이 있을 수 있지만, 표현과 역사인식에 있어서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 국정감사에서 '한강 씨의 마음은 알겠지만, 한국전쟁에 대한 인식이 잘못됐다'는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한강은 지난 8일 NYT에 기고한 '미국이 전쟁을 언급할 때 한국은 몸서리친다'는 제목의 글에서 한국전쟁을 이웃 강대국의 '대리전'으로 평가하면서 국내외에서 논란이 된 바 있다.

강 장관은 또 '청와대가 한강 씨의 NYT 기고문을 페이스북에 게재한 것이 외교 안보상 중대한 현시점에서 도움이 되느냐'는 이 의원의 질문에 "저와 협의했더라면 올리지 말라고 조언했을 것 같다"고 답변했다.

강 장관은 '한미동맹이 깨져도 전쟁은 안 된다'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최근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의 대북 군사회담 제안 시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이 강경화 장관에게 항의했다'는 문 특보의 지난달 발언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연합뉴스


solec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