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82131 0042017101240782131 08 0801001 5.17.5-RELEASE 4 YTN 0

[취재N팩트] 지구 접근 소행성 연 3개..."충돌 위험 대비해야"

글자크기
[앵커]
오늘 집채만 한 크기의 소행성이 지구를 아슬아슬하게 비껴갑니다.

일 년에 3개 정도의 소행성이 이렇게 지구에 위협을 줄 정도로 접근한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이번에 접근하는 소행성, 지구 정지궤도위성 위를 지나간다면서요?

[기자]
이번에 지구에 접근하는 소행성 이름은 2012 TC4입니다.

지난 2012년 10월 상순에 발견됐는데, 지구에 위협이 되는 소행성을 찾는 프로젝트 이후 78번째로 찾은 소행성입니다.

보통 TC4와 비슷한 크기와 거리로 유성 체나 소행성이 지구를 지나는 것은 매년 3차례 정도인데, 이번 TC4가 더 의미 있는 것은 소행성 발견 및 사전 경고 시스템이 작동된 첫 사례이기 때문입니다.

TC4가 지구에 가장 근접해 지나는 시각은 우리 시각으로 오후 2시 42분쯤인데요.

무궁화나 천리안 같은 정지궤도 위성 고도가 3만 6천km 정도인데, 이번에 통과하는 소행성은 4만 4천km 지점 이내로 진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구 달 사이 거리의 1/8 정도인데, 우주 공간에서 이 정도 거리는 거의 스쳐 간다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아슬아슬한 상황입니다.

[앵커]
이번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지만, 소행성이 실제로 지구와 충돌한 경우도 있었죠?

[기자]
이번에 접근한 2012 TC4의 크기가 약 19m 정도 되는데요.

이 소행성과 비슷한 크기의 소행성이 지난 2013년 러시아를 강타했습니다.

대기권으로 진입한 뒤 땅에 닿기 전 공중 폭발했는데, 히로시마 원폭보다 30배 강력한 에너지를 지닌 이 소행성 폭발로 지상 건물 5천여 채의 유리창이 깨지고 1,200여 명이 부상했습니다.

또 지난 추석 연휴 기간에는 중국 남부에도 소행성이 떨어졌는데요.

북한의 1차 핵실험 때와 거의 맞먹는 폭발로 충격이 발생했지만, 사상자나 가옥 피해는 없었습니다.

나사는 지구에 근접해 지나며 충돌 가능성을 가진 소행성이 1,400여 개나 된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런 소행성은 한번 지나가도 다시 궤도를 돌아 지구를 주기적으로 찾게 된다면서요?

[기자]
화성과 목성 사이에는 수많은 소행성이 떠다니는 소행성대가 존재하는데요.

이 소행성의 고향에서 튕겨 나온 소행성이 태양계 인력에 따라 마치 혜성처럼 궤도를 갖게 되는데 2012 TC4도 마찬가지입니다.

앞으로 2050년과 2079년에 다시 지구에 접근할 것으로 보이는데, 2050년에는 역시 충돌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2079년에는 충돌 가능성이 750분의 1 정도로 높아집니다.

[앵커]
이런 소행성 충돌 위협을 막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기자]
가장 먼저 지구 근처로 접근하는 소행성을 파악하고 궤도를 계산한 뒤 감시해야 합니다.

실제 지구접근 천체 감시망 구축 프로젝트와 사전 경고 프로젝트가 국제적으로 진행 중인데요

충돌 위협이 높은 소행성을 제거하거나 궤도를 바꾸는 계획도 연구되고 있습니다.

작은 소행성은 핵미사일로 쏴서 폭파하고, 큰 소행성은 핵미사일이나 우주선을 발사해 충돌시킴으로써 궤도를 바꾸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