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777394 0232017101240777394 04 0401001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황당뉴스]두 깡패, 하필 격투기 선수 건드렸다가…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거리에서 운전 중 벌어진 시비로 주먹다짐까지 간 세 사내의 동영상이 네티즌들 사이에 헛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자동차 블랙박스 카메라에 담긴 동영상을 보면 앞차의 한 사내가 씩씩거리며 내린다. 트렁크에서 야구방망이를 꺼내 든 그는 뒤차 '푸조 206' 운전자와 말다툼하다 분에 못 이긴 듯 방망이로 푸조를 내리친다.

그러나 이건 큰 실수였다. 푸조 운전자가 급히 차에서 내려 다가오자 앞차의 사내는 방망이를 휘두른다. 모자 쓴 푸조 운전자가 날렵하게 방망이를 피한 뒤 상대방의 얼굴에 한 방 날리자 맞은 사내는 도로변에 뻗어버리고 만다.



뻗어버린 사내의 친구가 모자 쓴 사내에게 곧 달려들지만 이도 실수였다.

두 사내가 뒤엉켜 땅에 쓰러지면서 화면에서 사라진다. 곧 이어 두 사내가 화면에 재등장한다. 모자 쓴 사내가 두 발로 상대방의 허리를 감싸고 두 팔로 목을 조른 뒤 상대방을 땅에 내팽개친다. 그리곤 유유히 차를 몰고 사라진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 등 외신들은 무술에 능한 모자 쓴 푸조 운전자를 '격투기 선수'로, 앞차의 두 사내를 '깡패'로 지칭했다.

그러나 사건이 어디서 벌어졌는지, 세 사내가 누구인지 밝혀진 바 전혀 없다. 다만 동영상을 보니 사건이 벌어진 때는 지난 4월 21일이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