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552998 0512017092640552998 02 02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용산구 동자동 '술 끊는 마을' 된다

글자크기

알코올 장애 검진, 건강음주 캠페인 실시

뉴스1

용산구 건강음주 포스터(용산구 제공)© News1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음주취약지역으로 선정한 동자동 일대에서 다양한 '절주 사업'을 벌인다고 26일 밝혔다.

동자희망나눔센터를 거점으로 혈압·혈당 체크 외 알코올 사용장애, 우울증 선별검사 등 정신건강 검진을 실시한다.

비용은 무료이며 검진 결과 고위험군으로 판정되면 구 정신건강복지센터가 집중 관리해준다. 서울시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함께 주1회 방문상담 서비스도 제공한다.

술끊기 자조모임은 매주 수요일마다 희망나눔센터와 쪽방상담소 등지에서 진행되며 동자동 주민 외 관심 있는 이들은 모두 참여할 수 있다.

건강 음주 캠페인도 벌인다. 음주의 폐해를 알리는 홍보 포스터를 대한보건협회와 공동 제작, 동자동 일대 식당과 편의점 입구, 골목길 등 50곳에 부착했다. 용산구 ‘건강음주봉사단’으로 활약하는 새꿈자율방범대원 10여명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건강음주봉사단은 알코올 예방 교육 등을 수료한 이들이다. 용산구는 동자동 주민 50% 이상을 건강음주봉사단으로 양성할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나친 음주는 주민의 건강을 해치고 음주운전과 음주폭행 등 각종 사회문제의 원인이 된다”며 “건강한 음주문화로 건강한 용산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nevermind@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