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432023 0372017092040432023 02 02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용산구, “살림살이 좀 나아졌습니다~”

글자크기

- 2016 회계연도 재정운영 결과 공개…전년대비 12%↑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의 지난해 살림규모가 2015년 대비 465억원 증가한 4333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는 최근 구청 홈페이지에 ‘2016 회계연도 재정운영 결과’를 공개했다.

20일 구에 따르면 이같은 규모는 종로, 중, 성동구 등 유사 지방자치단체 평균(5431억원)에 비하면 1098억원 적은 액수다. 살림규모란 구 자체수입과 이전재원, 보전수입 등을 모두 합친 금액을 말한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구 자체수입(지방세, 세외수입)은 1587억원으로 유사 지자체 평균(1485억원)보다 102억원이 많았다. 전체 살림규모에 비해 자체수입 비율이 높은 편이다.

이전재원은 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보조금의 합으로 1811억원 상당이다. 유사 지자체 평균(2900억원)에 비해 1089억원 적다. 보전수입 등 내부거래는 935억원에 달했다. 구가 소유한 공유재산은 1조 5430억원이다. 구는 지난해 용산제주유스호스텔 외 212건(848억원)의 재산을 새로이 취득했으며 후암동 406-54 외 263건(285억원)을 매각했다.

지출은 3572억원이다. 2015년 대비 333억원 늘었다. 세부적으로는 일반회계 3068억원, 특별회계 126억원, 기금 376억원이다.

일반회계에서 가장 큰 비중(43%)을 차지하는 사회복지비 지출은 2015년 1201억원에서 2016년 1317억원으로 115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 1인당 세출액은 133만원 수준이다.

한편 구는 일반적인 재정운용 공시사항 외 ‘특수공시’ 사업으로 용산 꿈나무 종합타운 건립, 제주유스호스텔 건립, 한남동 공영주차장 건립, 한강로 일대 방재시설 확충사업 등 14건을 함께 공개했다.

성장현 구청장은 “지난해 우리구는 채무 없이 건전하게 재정을 운용했다”며 “사회복지비 지출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재원 확보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지방재정 공시는 지방재정법에 의한 것으로 매년 2월에 예산 공시, 8월에 결산 공시가 이뤄진다.

/js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