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41421 0292017091540341421 06 0602001 5.17.5-RELEASE 29 OSEN 39115715

첫방 '악마의 재능' 신정환, 고난으로 점철된 7년만 복귀(ft. 탁재훈)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나희 기자]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이 7년 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탁재훈과 함께 재능기부로 속죄하겠다고 밝힌 그가 과연 대중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까.

14일 첫 방송된 Mnet 새 예능 '프로젝트 S: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악마의 재능기부) 1회에서는 제작진과 만나는 신정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정환은 7년 만에 복귀하는 소감에 대해 "생각도 안 하고 있었고 자신도 없었다. 사실 시간이 좀 잘 안 갔다. 저한테는 어떻게 보면 제 인생에서 시간이 멈춰버린 거지 않나. '분에 넘치게 살았구나'를 많이 느꼈고 그걸 '왜 내가 느끼지 못하고 엉뚱한 짓을 했을까'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복귀를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선 "아기가 생긴 게 결정적인 것 같다. 가족이 생기면서 부담도 되고 힘도 됐다. 그때쯤 대표님이 '지금이 아니면 너는 십 년을 넘길 수도 있겠다. 영원히 기회가 안 올 수도 있다'고 무섭게 얘기했다. 그 말을 듣는 순간 '내 남은 에너지를 뽑아서 보여드리자' 싶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신정환은 "사실 아직도 고개를 잘 못들겠다"고 덧붙였고, 이후 상암동 방송국을 찾았다. 제작진은 프로그램 이름으로 "악마의 재능기부 올인이다"라고 밝혔고 신정환에게 계약서 작성을 요구했다. 계약서에는 지각에 대한 부분이 명시돼 있었고, 이때 마침 방송국으로 오는 탁재훈의 모습이 등장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탁재훈은 "정환이한테 중요한 프로그램인 것 같고 잘 됐으면 좋겠다. 그렇지 않으면 저라도. 둘 중 하나는 잘 되어야 살아남을 수 있으니까"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신정환은 "서먹서먹한 형을 보니까 마음이 풀어졌다"며 속내를 털어놔 훈훈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도 잠시, 두 사람은 시종일관 티격태격 거렸고 폭로도 서슴지 않았다. 그럼에도 콜센터 홍보를 위해 고민했고 이상민에게 SNS를 통한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어 전단지를 들고 방송국 앞에서 진을 친 두 사람은 우연히 기자를 만나 즉석 인터뷰를 하는 등 예상치 못한 돌발상황에 당황했다.

그래도 이들의 노력이 통했는지 방송 말미, 콜센터에 전화가 걸려왔고 드디어 첫 의뢰인의 목소리가 공개돼 다음화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 nahee@osen.co.kr

[사진] '악마의 재능기부' 방송화면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