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9750 0512017091440339750 05 0506001 5.17.5-RELEASE 51 뉴스1 0

히딩크의 '이바지' 제안… 공은 축구협회로 넘어갔다

글자크기
뉴스1

거스 히딩크 감독이 어떤 형태로든 한국 축구를 돕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제 공은 대한축구협회로 넘어왔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수그러드는 것 같던 '히딩크 논란'의 불씨가 유럽 현지에서 날아든 '긴급 기자회견'과 함께 다시 살아나는 분위기다. 히딩크 감독이 '도와주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제 공은 대한축구협회로 넘어온 모양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14일 오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유럽 주재 한국 언론 특파원들과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히딩크 감독은 이날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드러냈다. YTN 측은 "지금으로부터 3개월 전, 즉 지난 6월 한국대표팀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듣고 대표팀 감독 또는 기술고문으로 한국대표팀에 기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한국에 있는 대리인을 통해 축구협회에 전달했다"고도 전했다. 이로써 일단락되는 듯했던 논란이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외려 최초 논란 때보다 거세질 전망이다.

지난 6일, YTN이 "슈틸리케 감독 사퇴 이후 '한국 국민들이 원한다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히딩크 측 관계자가 전했다"는 내용이 나왔을 때도 뜨거웠다. 히딩크가 아닌 '히딩크 측 인사'의 발언이었고 때문에 '팩트 확인'이 먼저라는 냉정한 목소리도 있었으나 팬들의 열광 속에 묻혀버렸다.

최근 대표팀 경기력에 실망감이 가득하던 축구팬들은 히딩크 감독을 다시 불러야한다고 강하게 주장했고 때문에 신태용 감독과 선수단은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짓고도 떳떳하게 고개를 들지 못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발생했다.

당시 축구협회는 단호한 입장을 표명했다. 김호곤 부회장이 직접 "선수들이 하나로 뭉쳐서 어렵게 최종예선을 통과했다. 그런데 왜 이런 이야기가 지금 시점에서 나왔는지 궁금하다. 기가 찬다"고 불쾌함을 전한 뒤 "히딩크 감독 쪽에서 정식으로 제의가 온 적도 없다. 신태용 감독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보낼 것"이라며 싹을 잘랐다.

그렇게 잠잠해지는가 싶었는데 다시 히딩크 측이 불을 되살렸다. 히딩크 감독은 이날 "한국 국민들이 원한다면 한국 축구를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전했다. '감독을 맡겠다'가 아니라 '돕겠다'이다.

당연히 쉽게 결정내릴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 현재 감독의 의중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외부에 있는 지도자의 개인적 견해다. 본선까지 남은 9개월 동안 월드컵 본선에서 경쟁력을 갖춘 팀을 만들기 위해 로드맵을 세워놓은 신태용 감독과 코칭스태프 입장에서는 시나리오 자체가 달라질 수 있는 문제다.

기술고문이든 다른 어떤 형태든 '조력자' 타이틀을 달고 있다손 치더라도 대상이 히딩크라면 무게감이 다르다. 주객이 전도될 수 있고 선수들을 이끌어 가야하는 코칭스태프 내부에서 불협화음이 일어날 수도 있다. 게다 신태용 감독은 2002월드컵 멤버가 아니었기에 히딩크 감독과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그렇다고 '선의'를 마냥 모른 척 하기도 축구협회 입장에서는 괴롭다. 일부 축구팬들의 지나친 행동이었으나 히딩크 감독을 모셔오기 위한 청와대 청원 움직임까지 나타나는 등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의 지지자들이 있다는 것은 부담이다.

'돕겠다'라는 수위도 거절이 애매하다. 신태용 감독 체제를 존중하는 입장에서, 한국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선전을 위해 기여하고 싶다는 '노장의 순수'라면 내치기도 어렵다.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모든 것을 열어둬야한다"는 안팎의 기조와도 어긋나 지지를 받기 어렵다.

정작 월드컵 본선 준비를 위해 힘을 쓰기도 전에 대한축구협회와 신태용 감독 모두 소모전을 겪어야하는 상황이 됐다. 생각지 않고 있던 히딩크 감독이 "먼저 요청하면 도와주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제 공은 축구협회로 넘어왔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