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8674 0372017091440338674 06 0602001 5.17.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돌아온 복단지' 송선미·이혜숙, 집안 실권 뺏겨..악행 멈출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POP=김은지 기자] 송선미, 이혜숙이 악행을 멈출지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 드라마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연출 권성창, 현솔잎)에서는 박회장(이정길 분)이 한정욱(고세원 분)에게 은여사(이혜숙 분), 박서진(송선미 분)의 악행을 사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회장 사죄를 빈다는 말과 함께 자신의 법적 지분을 모두 한정욱에 양도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한정욱은 "그렇게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만류했으나, 박회장은 "이미 법적 절차를 마무리했으니 받아주길 바란다"라는 단언했다.

게다가 이정길은 신예원(진예솔 분)에게 집안의 모든 것을 맡기기도. 점점 은여사, 박서진의 입지는 좁아졌다. 이정길은 "오늘부터 이 집안의 실권자는 새아가다. 새아가 허락 없이는 10원 한 장도 쓸 수 없다"며 은여사에게 "이제 호텔로 돌아가라"고 엄포를 놓았다.

집 밖으로 나간 이혜숙, 은여사는 자신을 따라 나온 신예원에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신예원은 이혜숙이 두고나간 핸드백을 주고자 나왔던 것에불과했다. 신예원은 "걱정마라. 아버님이 언제까지 나한테 일을 맡기겠는가"라며 이혜숙을 안심시켰다.

'돌아온 복단지'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