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8143 0042017091440338143 05 0501001 5.17.5-RELEASE 4 YTN 0

히딩크 "한국이 원한다면 어떤 자리든 맡겠다"

글자크기
[앵커]
최근 히딩크 감독이 한국 국민이 원한다면 축구대표팀을 맡고 싶다는 YTN 기사가 전해지면서 진위 여부를 놓고 논란이 있었는데요.

히딩크 감독이 조금 전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히딩크 감독은 한국이 원한다면 어떤 역할과 자리라도 맡겠다면서 3개월 전, 그러니까 지난 6월 대리인을 통해 한국 감독직을 맡을 의사가 있다는 것을 축구협회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재형 기자!

먼저 히딩크 감독의 기자회견 정리해주시죠.

[기자]
기자회견은 한국 시각으로 오늘 오후 6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렸습니다.

유럽에 있는 한국 특파원들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라에서 히딩크 감독은 최근 불거진 축구대표팀 감독 복귀와 관련해 한국에서 해프닝이 있었다며 자신의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우선 축구대표팀 감독직과 관련해서는 3개월 전 그러니까 지난 6월 한국대표팀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듣고 대표팀 감독 또는 기술 고문으로 한국 대표팀에 기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한국에 있는 대리인을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계획은 돈과는 연관이 없으며 자신의 오랜 월드컵 경험을 공유하고 싶은 순수한 마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무엇보다 히딩크 감독은 자신의 매니저를 통해 한국 내 다양한 곳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에는 당연히 축구협회도 포함됩니다.

그러니까 슈틸리케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6월을 전후로 해서 히딩크 감독이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이나 기술고문을 맡고 싶다는 의사를 분명 축구협회에 전달한 것으로 정리됩니다.

하지만 앞서 축구협회는 지난 6일 YTN의 히딩크 감독 관련 보도 당시 어디서 이런 발언이 나온 지 모르겠다며 히딩크 감독이 직접 말한 게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발 더 나아가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월드컵 최종예선을 마치고 귀국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는 반응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히딩크 감독의 한국 내 업무를 담당하는 매니저는 히딩크 감독의 의사를 축구협회에 분명히 전달한 건가요?

[기자]
정확히는 한국 내 히딩크 재단이 있습니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축구장을 만들어 기증하는 사회공헌사업을 주로 하고 있는데요.

이곳의 한국인 총장이 히딩크 감독의 한국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히딩크 감독의 매니저는 지난 6월 중순 김호곤 기술위원장에게 히딩크 감독의 의사를 전달했습니다.

당시는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되고 기술위가 새 감독을 찾고 있던 시기였습니다.

이 매니저는 히딩크 감독이 국가대표팀 감독직에 관심이 높으니 기술위가 남은 최종예선 두 경기를 맡을 임시 감독을 뽑고 월드컵 본선 감독은 본선 진출 확정 후 지원자 중에서 뽑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호곤 위원장은 본선에 올라간 다음에 이야기하자고 반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히딩크 감독의 제안을 들어본 적도 없다는 축구협회의 입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부분입니다.

히딩크 감독은 오늘 열린 기자회견 끝 부분에 자신은 2002년 이후 언제나 한국에서 은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2002년의 아름답고 가치 있는 기억들을 결코 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대표팀을 위해 헌신하고 싶다는 히딩크 감독의 적극적인 의지를 축구협회가 어떤 이유로 덮어버리고 히딩크 감독이 그런 말을 한적이 없다고 밝혔는지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