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7360 0512017091440337360 02 0202001 5.17.5-RELEASE 51 뉴스1 0

버스에서 의식 잃은 환자 구한 경찰의 심폐소생술

글자크기
뉴스1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시내버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환자를 경찰관이 심폐소생술로 구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8시26분쯤 노원역지구대 소속 박운용 경사(43)는 '40대 중반 남성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호흡이 없다'는 119 비상알림문자를 보고 2분 만에 혜성여고 앞 정류장에 서 있던 버스로 출동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A씨는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뒤 무사히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박 경사가 지난 8월 심폐소생술 교육을 수료한 적이 있어 실제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대처한 것 같다"고 전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