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7346 0962017091440337346 05 0507001 5.17.5-RELEASE 96 스포츠서울 17232144

PIT 허들 감독 "강정호 윈터리그 참가? 도미니카 찾을 것"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사회적 물의켜 한 시즌을 통째로 날린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윈터리그를 준비 중인 가운데 클린트 허들 감독이 강정호와 면담을 갖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4일(한국시간)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 '트리뷴 리뷰' 등에 따르면 허들 감독은 여전히 강정호를 전력의 한 축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는 "만약 강정호가 도미니카 윈터리그에 참가한다면 강정호를 보기 위해 도미니카를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호와 면담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음주 뺑소니 사고를 일으켜 재판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 때문에 미국 취업 비자 발급이 거부됐고, 현재는 함평에서 개인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빠르면 이달 말 윈터리그 준비 차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피츠버그는 여전히 강정호를 원한다. 시즌 중 강정호의 훈련을 돕기 위해 피칭머신을 전달했으며, 최근에는 도미니카 윈터리그의 아길라스 시베나스 구단과 협상을 통해 강정호의 원터리그 계약을 이끌어냈다.


윈터리그 출전이 곧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MLB) 복귀라고 단정 지을 순 없다. 그러나 빅 리그 진출 가능성을 높인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최근 사회봉사 활동과 재능 기부 등을 통해 스스로를 돌아보고 있는 강정호가 야구인으로서 재기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강명호기자 kangmybel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