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4816 1022017091440334816 05 0506003 5.17.7-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UCL POINT] 역습의 정석을 보여준 토트넘과 손흥민 그리고 케인

글자크기
인터풋볼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 마디로 역습의 정석이었다. 압박과 속도의 싸움이라 불렸던 토트넘과 도르트문트의 맞대결에서 역습의 정석을 보여준 토트넘이 승리를 거뒀다. 그리고 이 중심에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있었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손흥민과 케인의 맹활약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3점을 획득하며 죽음의 H조에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 역습의 정석을 보여준 손흥민의 선제골

인터풋볼

이날 경기는 압박과 속도의 싸움이라 불렸다. 두 팀 모두 강력한 압박에 이은 빠른 역습으로 마무리하는 능력이 뛰어난 팀이고, 이런 이유로 중원과 속도 싸움이 상당히 중요했다. 그러나 경기는 예상보다 이른 시간에 균형이 깨졌다.

선제골의 몫은 토트넘 그리고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의 득점 장면을 자세히 볼 필요가 있다. 그 이유는 토트넘의 역습 속도가 도르트문트를 압도한 것을 완벽하게 보여주는 장면이기 때문이다.

전반 3분 30초, 도르트문트의 공격을 차단한 산체스가 전방으로 길게 연결했고, 이것을 손흥민이 머리로 내줬다. 이후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본능적으로 질주하던 손흥민을 향해 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수비 뒤 공간을 빠른 속도로 치고 올라갔고, 이후 개인기술로 수비수를 벗겨낸 후 슈팅 각도가 없는 상황에서도 정교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때 도르트문트의 수비수는 손흥민의 오른발 각도를 막기 위해 측면을 열어줬는데 손흥민은 자신의 장점인 양발 슈팅을 무기로 확실하게 마무리했다.

이후에도 손흥민의 활약은 빛났다. 토트넘의 역습 상황은 에릭센에게서 시작됐는데 대부분의 패스가 손흥민 또는 케인에게 연결되며 찬스를 만들었다. 손흥민은 몇 차례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시즌 1호골에 만족해야 했고, 후반 38분 관중들의 기립 박수를 받으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당연히 높은 평점을 받았다. 경기 후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3점을 부여했다. 이는 토트넘에서도 케인 다음으로 높은 점수였다. 이어 영국 '스카이스포츠'도 "손흥민이 4분 만에 골을 터트렸다.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왼쪽 측면을 돌파했고 가까운 포스트로 예리한 각도로 골을 넣었다"면서 평점 8점을 부여했다.

역시 양봉업자였다. 영국 'BBC'는 "손흥민이 또 다시 도르트문트를 괴롭혔다"면서 손흥민이 유독 도르트문트전에 강하다고 분석했다. 이 말대로 손흥민은 도르트문트와의 9번의 맞대결에서 7골을 터뜨렸다.

# 역습의 중심은 에릭센, 마무리는 케인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의 활약도 뛰어났지만 토트넘의 역습을 설명하는데 빼놓을 수 없는 선수는 역시 에릭센과 케인이다. 손흥민의 선제골 장면에서도 에릭센과 케인의 패스 능력이 빛을 냈고, 이날 경기에서 대부분의 역습 찬스는 에릭센의 발끝에서 나왔다. 그리고 마무리는 대부분 케인이었다.

두 번째 골 장면은 케인의 파괴력이 빛났다. 전반 16분 후방에서 연결된 패스를 받은 케인이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며 침투했고, 또 한 번 힘으로 수비수를 벗겨냈다. 이후 스피드를 살려 문전으로 올라갔고, 파괴력 넘치는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세 번째 득점 장면도 에릭센과 케인이 만들었다. 후반 15분 뎀벨레의 패스를 데이비스가 내줬고, 이것을 에릭센이 받아 왼쪽을 침투하던 케인을 향해 패스를 찔러줬다. 결국 케인이 정교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뚫었다.

세 골 모두 토트넘의 장점을 볼 수 있었다. 손흥민의 역습, 케인의 파괴력, 에릭센의 패스 플레이. 결국 이날 경기의 승자는 토트넘이었고, 압박과 속도의 싸움에서 토트넘이 승리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