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4413 0012017091440334413 02 0201001 5.17.8-RELEASE 1 경향신문 0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에 30만명 영향받을 듯.. 학부모들 부글부글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18일과 25~29일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예고한 집단휴업이 현실화되면 전국에서 30만명이 넘는 어린이들이 갈 곳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갑작스런 휴업에 학부모들이 부글부글 끓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원아모집 정지’ 등 초강경 대응을 예고하고 임시 돌봄 대책 마련에 나섰다.

14일 시·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에는 전국 4300여곳 사립유치원 가운데 약 55.8%인 2400여곳이 동참할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에서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 57만명 중 31만명이 휴업의 영향을 받는 셈이다. 서울지역 사립유치원 휴업률은 아직 모두 집계되지 않은 상태라 휴업에 동참하는 유치원이 더 늘어날 수 있다.

학부모들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유치원에 첫째아이를 보내는 워킹맘 ㄱ씨(29)는 “여름방학 기간에도 아이 맡길 곳을 찾느라 쩔쩔맸는데 이럴 때면 직장을 그만둬야 하나 싶을 정도”라며 “18일 하루 아이를 돌봐줄 분은 구했는데 2차 휴업까지 하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홈페이지의 ‘사립유치원 보육료 인상 등 집회 반대합니다’ 청원에는 이날까지 1만명 가량이 서명했고 “원장들은 아이들이 돈으로 보이냐”는 댓글이 줄을 이었다.

몇몇 사립유치원들은 학부모들에게 ‘휴원을 지지하고 사립유치원 지원을 확대해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하기까지 했다. 한 학부모는 “서명하고 싶지 않지만 아이가 밉보일까 고민”이라는 글을 지역커뮤니티에 올렸다. 온라인에서는 일방적으로 휴업한 유치원들로부터 원비와 급식비, 방과후교육비를 환불받자는 학부모들의 움직임도 일고 있다.

정부는 휴업을 하는 사립유치원들에 대해 원아모집 정지와 정원 감축을 포함한 강경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14일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열고 “지자체의 휴업통보 시정명령에 응하지 않으면 정원·학급 감축, 유아모집 정지, 차등적 재정지원 등의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은 초등돌봄교실과 국·공립 유치원 등을 연계해 임시돌봄서비스를 구축하고 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고 있다. 하지만 돌봄 공백을 다 메우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지자체 등과 협의해 국·공립어린이집, 지역별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사립유치원 학부모들에게 개방하고 사립유치원 학부모들이 아이돌봄서비스를 우선순위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한유총에 소속되지 않은 일부 사립유치원들도 임시로 아이들을 받겠다는 의사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싸늘한 여론과 정부의 엄정대응 방침에도 불구하고 사립유치원들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전기옥 한유총 서울지부장은 이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의 긴급면담에서 “휴업을 예고했을 때 우리 입장을 물어주길 바랐는데, 교육당국이 엄중한 행정조치를 예고해 마음이 아프다”며 “인구절벽 상황에서 취원율이 반토막난 사립유치원은 국공립유치원 확대로 문을 닫을 위기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사립유치원 원장들의 대규모 집회를 앞두고는 원장들끼리 “언론도 여론도 사회도 정부도 우리 편이 아니고 외로운 싸움을 하는 듯이 느껴지겠지만 힘내자”는 메시지를 주고받기도 했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