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4165 0012017091440334165 07 0707001 5.17.8-RELEASE 1 경향신문 0

[카드뉴스]추석 차례상, 내 맘대로 차리면 안 돼?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례 상차림은 집안 형편과 사는 곳의 지리적 특성에 따라 다른 게 당연합니다. 낙지, 문어, 상어, 홍어, 통북어, 꿩, 부꾸미, 파인애플, 바나나, 카스텔라...

홍동백서며 조율이시에 들지 않는 제물이 보이는 편이 도리어 자연스럽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영 음식문헌연구자의 칼럼 <‘추석 차례’ 가짜 전통과 싸워라>를 재구성한 카드뉴스입니다.

▶바로가기 <'추석 차례' 가짜 전통과 싸워라>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90100&artid=201709132108005

<황경상 기자 yellowpig@kyunghyang.com>

[경향비즈 바로가기], 경향비즈 SNS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