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3442 0032017091440333442 04 0401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22852138

힐러리 "코미가 역사 영원히 바꿨다"…트럼프 "남탓하네"(종합)

글자크기

방송 인터뷰서 "당선됐다면 러시아 대선개입 의혹 철저 수사했을 것"

연합뉴스

대선회고록 출판기념회를 하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연합뉴스

의회에서 증언하는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가리켜 "그가 역사를 영원히 바꿨다고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방영된 CNN 방송의 간판 앵커 앤더슨 쿠퍼와의 인터뷰에서 코미 전 국장이 대선 당시 자신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이는 사실상 코미 전 국장의 재수사 지시가 자신의 대선 패배로 이어졌다고 주장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CNN은 보도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최근 발간된 대선 회고록 '무슨 일이 있었나'(What Happened)에서도 코미 전 국장에 대해 "만약 재수사 결정이 없었다면 모든 것이 달라졌을 것"이라며 "코미는 추후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비판에 대해 '약간 역겹다'(mildly nauseous)고 말했는데, 그 말에 속이 메스꺼웠다"고 성토했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클린턴 전 장관은 코미 전 국장이 왜 대선에 개입해 이메일 수사를 언급했는지, 왜 트럼프 대선캠프와 러시아 측의 내통 의혹에 대한 FBI 수사는 공개하지 않았던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이미 일어난 일에 집중하는 것도 중요하다. 배울 수 있는 교훈이 있기 때문"이라면서 "중요한 것은 러시아인들이 여전히 우리를 겨냥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코미 전 국장은 의회에서 그 사실을 일정했다"고 꼬집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됐다면 러시아 대선개입 의혹에 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을 것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취임 첫날 '우리는 가장 철저한 조사를 시작하겠다'고 말했을 것"이라면서 "어떤 나라도, 특히 적국이 우리의 민주주의를 방해할 수 없다. 독립위원회를 구성해 진상규명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NBC 방송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도 코미 전 국장의 재수사 지시가 없었다면 "내가 (대선에서) 이겼을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증거가 있다고 믿는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코미는 이메일 수사에 대해 훈련받은 방식으로 행동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선거 막판에 재수사가 이뤄진 데 대해 "회복할 여지가 거의 없었다"고 한탄했다. 코미 전 국장은 대선 11일 전에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방침을 알렸다가 선거 이틀 전 '무혐의 종결'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대선 TV토론에서 격돌한 도널드 트럼프 당시 공화당 후보와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
[AP=연합뉴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클린턴 전 장관의 방송 인터뷰에 대해 대선 패배는 '본인의 탓'이라며 그를 조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거짓말쟁이 힐러리'(Crooked Hillary)는 모든 사람(과 모든 것)의 탓으로 돌린다. 하지만 그의 선거 패배는 그 자신의 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힐러리는 토론에서 지고 (선거)방향에서 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윗을 추가로 올려 "'개탄스러운 자들'(the "deplorables")이 다시 힐러리를 괴롭히고 있다. 그들은 감정을 분명하게 표현한다"면서 "힐러리는 큰 돈을 썼지만 결국 이기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는 클린턴 전 장관이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을 가리켜 "개탄스러운 집단"(Basket of deplorables)이라고 비난한 것을 비꼰 표현으로 보인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