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2846 0092017091440332846 01 0101001 5.17.5-RELEASE 9 뉴시스 35693629

[종합]靑, 중국 사드 보복 WTO 제소 않기로 "북핵 공조 집중"

글자크기
뉴시스

사드 발사대 앞에서 작업하는 주한미군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청와대는 14일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 대신 북핵 위기 해결에 공조하자는 메시지를 보냈다. 청와대의 이번 결정이 북핵 대응과 한중 통상에 어떤 전환점이 될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중국의 사드 보복조치를 WTO에 제소한다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한·중간의 어려운 문제에 대해서는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며 해결해나가고자 한다. 지금은 북핵과 미사일 도발 등으로 중국과 협력을 유지해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기자들의 질문에 "북핵 문제에 집중하며 간명하게 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북핵 문제에 집중하기 위한 국제 공조, 중국과의 공조에 유리하겠다는 판단이 있는 것"이라며 사실상 중국을 WTO에 제소하지 않겠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날 '제13차 한중 통상점검 TF회의'를 열고 중국이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국 기업에 불이익을 주는 것에 대해 항의 서한을 발송하고, 다음 달 열리는 WTO 서비스무역 이사회에서 유통 및 관광 분야 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같은 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제소를 해서 승소하게 된다면 그 다음 단계가 어떤지에 대해서도 생각해야 한다"며 "카드라는 것은 일단 쓰면 카드가 아니다. 제소를 할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옵션을 항상 갖고 있지만 어느 것이 효과적인가는 세밀하게 검토해봐야 하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eg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