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32651 0512017091440332651 01 0103001 5.17.5-RELEASE 51 뉴스1 0

박영선, 'BBK 편지 사건' 공개 제보…"檢 발표 거짓" 문자

글자크기

"자료 제공할테니 새로운 수사해야"

박상기 법무 "신중하게 재수사 여부 검토"

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대정부질문에서 BBK 투자자문회사 관련 자신이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고 있다. 2017.9.1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이정호 기자,김세현 인턴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BBK 가짜 편지 사건'과 관련한 새로운 증거를 공개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상기 법무부장관을 향해 "새로운 단서가 나오면 장관이 해당 사건을 수사하겠다고 말했는데 그 새로운 단서를 제가 보여주겠다"며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는 "박영선에게 제 본의가 아니었음을 사죄드리며 기회가 되면 무릎 꿇고 정식 사죄하겠다. 저에게 두 개의 카드가 있다. 그러나 지금 쓸 때는 아니다. 가짜편지 검찰청 발표는 담당 검사 박철우 검사 외엔 전부 거짓"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 의원은 "이 문자 발신인도 제가 말할 수 있다"며 "발신인과 관련해 제가 자료를 제공할테니 여기에 대해 새로운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박 장관은 "관련된 자료를 보내주면 신중하게 재수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BBK 가짜편지 사건은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김경준 BBK 투자자문 사장이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BBK 주가 조작 공범이라는 증거를 대겠다며 한국으로 입국한 사건이다. 당시 한나라당은 이는 정부가 기획한 입국이라며 그 근거로 '편지'를 물증으로 제시한 바 있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BBK 사건과 관련해 실형을 선고 받은 정봉주 전 열린우리당 의원과 관련해서는 "억울한 일로 옥살이까지 했다"며 "특별사면을 해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jh.lee@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