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6047 0512017091440326047 01 0103001 5.17.5-RELEASE 51 뉴스1 0

한국당, 서청원·최경환 탈당 권유…현실화될까?

글자크기

혁신위 '박근혜 지우기'로 탈당 카드…친박 반발

의원총회서 재적 현역의원 3분의 2 동의해야 제명

뉴스1

2017.9.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親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했지만 현실화 가능성에 대해 정치권은 14일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경우 당 윤리위원회가 탈당 권유를 의결한 뒤에 10일 안에 탈당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별도 의결없이 자동으로 제명된다.

하지만 현역의원인 서, 최 의원은 탈당신고서를 자진제출하지 않으면 제명을 위한 절차를 밟게 되는데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제명할 수 있다. 현역 의원 출당 조치에 대한 의원들의 반발 기류가 감지되고 있어 실제 제명 여부는 불투명하다.

한국당 핵심 인사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서, 최 의원이 홍준표 대표와 앞서 만난 자리에서 당의 기조와 상당히 다른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안다"고 말해 이들 의원의 강도높은 저항도 예상된다. 순순히 자진해서 탈당하지는 않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최경환 의원실 관계자는 앞서 "이미 징계를 받고 복권된 상황에서 이같은 요구를 하는 것을 부당한 처사"라며 "법원의 판단이 있을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당의 발전과 정치적 도리를 위해 합당하다고 간청해 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매우 유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서, 최 의원의 경우 인명진 전 비대위원장 시절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았다가 홍준표 대표가 대선 과정에서 징계를 풀어준 바 있다. 이에 이들에 대한 징계는 '일사부재리'의 원칙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소위 친박으로 분류되던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번 자진탈당 권유 처분에 대해서 반발하고 있어 한국당의 내분이 격화될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친박 돌격대로 불리던 김태흠 최고위원은 전날(13일) "대여 투쟁을 해야 하는 이 시점에 왜 탈당 운운하는 것이냐"며 "논의를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또 다른 의원은 통화에서 "15일 대구에서 장외투장이 예정돼 있는데 이런 발표를 해서 대구·경북(TK)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번 조치에 대해 반발이 심한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원외 인사가 많은 최고위원회가 혁신위원회의 결정을 힘있게 끌고 가지 못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출당까지 과정이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song65@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