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5337 0142017091440325337 01 0101001 5.17.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박지원 "北에 인도주의 지원 재개되어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14일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은 재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800만 달러의 대북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직 최종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작년 1월 북한 4차핵실험 전까지 이명박근혜정부에서도 인도주의적 지원은 계속 해 왔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무모하고 계속되는 도발에 대한 제재와는 별개로 인도주의 지원은 재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도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지원을 투명하게 집행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또 "북한 핵 미사일 문제, 망사가 된 인사, 주변 외교, 대북 인도주의지원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만나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누셔야 한다고 거듭 촉구한다"며 "대화를 거부하는 것은 하수"라고 지적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