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4428 0252017091440324428 04 0401001 5.17.7-RELEASE 25 조선일보 0

北 외무성 최강일 부국장,스위스서 美 전직 고위 관료와 비공식 접촉…"북핵·유엔 제재 논의한 듯"

글자크기
북한 외무성 간부가 최근 스위스에서 열린 국제회의에서 전직 미국 정부 고위관리와 비공식 접촉했다고 일본 공영방송 NHK가 1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13일 스위스에서 개최된 동북아시아 안전보장에 관한 국제회의에 참석한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이 미국 측 참석자인 에반스 리비어 전(前) 국무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와 현장에서 비공식으로 접촉했다.

조선일보

북한 외무성 최강일 북미국 부국장/ NHK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HK는 이번 접촉에서 양측이 어떤 얘기를 나눴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와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최 부국장은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채 대기하던 차량을 타고 회의장을 떠났다.

북한 외무성 북미국 간부들은 매년 수차례 유럽과 동남아시아에서 열리는 국제회의 등을 계기로 미국의 전직 당국자와 접촉하고 의견을 교환하고 있어 이번 접촉도 이런 활동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강영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