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3618 0032017091440323618 01 0101001 5.17.8-RELEASE 3 연합뉴스 0

與, 당청 엇박자 자제 모드…박성진 사퇴 압박은 계속

글자크기

"黨 손은 떠나, 靑 인사권 존중", 일각선 靑인사라인 책임론도

연합뉴스

박성진 후보자(PG)
[제작 이태호, 조혜인] 사진합성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사퇴 압박을 이어가면서도 자칫 당청갈등으로 비치지 않을지 우려하면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전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을 여당이 사실상 묵인한 만큼,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다면 당청간 엇박자에 대한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다.

이 경우 정기국회에서 강력한 개혁입법 드라이브를 걸어야 하는 여당의 행보에 차질이 생길 수 있어, 민주당은 청와대 인사권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앞세우면서 갈등을 피하려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다만 당내 일각에서는 청와대 인사라인에 대한 책임론이 조심스럽게 고개를 드는 등 당청 이상기류가 조금씩 표면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이날 박 후보자의 거취와 관련, 청와대의 임명 강행이나 지명철회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간 채 박 후보자 자진사퇴를 해야 한다는 주장만 폈다.

청와대가 '결단'을 할 경우 어느 쪽이든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만큼 박 후보자 스스로가 매듭을 지어야 한다는 주장인 셈이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YTN라디오에 나와 "박 후보자가 국민의 정서나 여론에 따라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자진사퇴를 해야 한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본다"며 "(자진사퇴가) 안 된다고 한다면 결국 청와대가 최종적으로 판단을 내릴 문제"라고 답했다.

다만 이번 사안을 두고 '청와대 인사·검증 라인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한 가지로 판단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며 "사적인 영역에 대한 검증은 좀 어려운 측면이 있지 않나. 종교적인 문제 등은 공식적으로 드러나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좀 어려웠을 것"이라며 청와대를 엄호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민주당 입장에서는 전날 부적격 보고서 채택을 묵인함으로써 '박 후보자가 적격은 아니다'라는 우리의 입장을 나름대로 표현한 셈"이라며 "국회에서 할 일은 다 했고 우리 손을 떠났다. 이제 박 후보자가 결정을 내릴 때"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임명을 강행할 경우 당과 엇박자가 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청와대의 인사권을 존중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며 "임명하지 못할 정도는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청와대의 결정이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에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선과도 얽혀있지 않나. 청와대뿐 아니라 민주당 역시 고민이 길어질 수밖에 없는 대목"이라며 청와대와 당의 입장차가 크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럼에도 물밑에서는 인사 문제를 두고 당청간 의견이 어긋나는 일이 잦아지고 있는 만큼, 이번 박 후보자 문제가 자칫 당청갈등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촉매제가 되는 것 아니냐는 걱정도 내놓고 있다.

당의 한 관계자는 "여당이 사실상 부적격 의견을 냈는데 청와대가 인사를 강행한다면 여당으로서도 기분이 좋을 리는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할 때는 여당 원내지도부가 중간에서 역할을 했지만, 매번 그런 방식으로 해결할 수는 없는 일 아닌가"라며 "인사 문제가 되풀이되면 청와대 인사라인에 대한 얘기가 당내에서 나올 수밖에 없다"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