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2926 0092017091440322926 04 0401001 5.17.7-RELEASE 9 뉴시스 0

카시니, 15일 토성 추락 '산화'··· 20년간 임무 마치고 '굿 바이'

글자크기
뉴시스

Space Cassini Saturn Photo Gallery


뉴시스

나사 토성 탐사선 카시니 하위헌스

뉴시스

탐사선 카시니가 포착한 토성 고리 안쪽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미항공우주국(NASA)의 토성 탐사선 카시니가 오는 15일, 20년에 걸친 임무를 마무리짓고 토성에 추락해 산화한다. 카시니는 배터리 고갈로 최후를 맞는 순간까지도 토성의 근접 촬영 영상을 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카시니 탐사선은 지난 8월 14일(그리니치 기준시)부터 마지막 토성 근접 비행을 이어왔다. 언론들은 카시니가 최후를 앞두고 토성 대류권에 근접비행하는 것을 '죽음의 다이빙' 또는 '그랜드 피날레'로 불렀다. 카시니는 토성 대류권을 근접비행하면서, 사상처음으로 토성 대기의 화학 성분들에 관한 자료를 수집해 지구로 전송했다. 토성 대류권은 75%가 수소이고, 나머지는 헬륨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 1997년 10월 15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탐사선 카시니는 무려 7년동안 홀로 우주공간을 날아가, 지난 2004년 7월 1일 토성 궤도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다. 카시니란 이름은 프랑스 천문학자인 조바니 도메니코 카시니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카시니는 토성의 고리에 틈(카시니 간극)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으며, 4개의 위성도 발견한 학자다.

2005년 카시니는 8년간 품고 있던 유럽우주국의 탐사선 하위헌스를 분리해 토성의 위성인 타이탄으로 내려 보냈으며, 하위헌스는 타이탄에 관한 소중한 정보들을 지구로 전송했다. 탐사선인 하위헌스는 토성의 위성인 타이탄을 발견한 인물인 네덜란드의 천문학자 크리스티안 하위헌스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카시니는 토성은 물론 토성의 위성인 타이탄과 엔켈라두스를 계속해서 탐사하고, 토성의 신비로운 고리들이 작은 입자들의 집합체란 사실을 규명했으며, 그동안 한번도 관측된 적이 없는 위성을 외곽 고리에서 찾아내기도 했다.

카시니 프로젝트에 참여해온 린다 스필커 박사는 13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1988년부터 카시니 프로젝트에서 일해왔다"며 "그 때 유치원에 들어갔던 내 딸이 지금은 결혼해 딸을 두고 있다"고 카시니와 함께 해온 세월에 애틋함을 나타냈다.

카시니의 토성 탐사 비용에는 총 32억 6000만 달러가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비용의 80%는 미국 정부가 담당했고, 15%는 ESA, 5%는 이탈리아 우주국(ASI)이 부담했다.

aer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