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2696 0032017091440322696 02 0201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꼬리가 길면 잡힌다'…차량 2대 훔친 무면허 커플

글자크기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교통비가 없다는 이유로 전북 전주와 정읍에서 차량 2대를 훔친 '무면허' 커플이 경찰에 적발됐다.

연인 사이인 A(23)씨와 B(20·여)씨가 차량을 훔치기로 작심한 때는 지난 7일 오후 11시 50분께.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당시 전북 정읍에 있던 이들은 전주행 차비가 없자 차량 절도를 계획했다.

정읍시 한 중고차 매매단지에 들어선 이들은 내부를 둘러보다 차 안에 열쇠가 있는 아반떼 차량 1대를 발견했다.

눈이 휘둥그레진 A씨는 황급히 운전석에 올라 시동을 걸었다.

운전은 할 줄 알았지만, 둘 다 운전면허는 없었다.

야심한 시각, 이들은 50여㎞를 달려 자신들이 거주하는 전주시 덕진구 한 원룸에 도착했다.

원룸 주차장에 차를 세워뒀고, 한동안 차를 운행할 일이 없어 방치했다.

사흘 뒤인 지난 10일. 외출할 일이 있어 훔친 아반떼 차량에 올랐지만 시동이 걸리지 않았다.

배터리 방전을 의심한 이들은 다른 차량에서 몰래 배터리를 떼어내 충전을 시도했지만 차는 움직이지 않았다.

차를 운행할 수 없게 되자 또 다른 차량을 훔치기로 한 이들은 이날 오후 11시께 한 초등학교 주변에 있는 마티즈 차량을 훔쳤다.

'완전 범죄'를 꿈꾼 이들은 이 차량에 부착할 번호판을 훔치기로 했다.

이튿날인 11일 오전 2시께 군산시 대야면의 한 폐차장으로 가 폐차 대기 중인 차량의 번호판 2개를 빼돌렸다.

이 중 1개를 마티즈 차량에 부착하고 한동안 자신의 차인 양 운행하고 다녔다. 범행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마티즈 차량을 잃어버린 차 주인은 동네를 오가던 중 다른 번호판이 달린 자신의 차량을 알아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으로 출동해 차량에 타려는 A씨를 발견하고 긴급체포했다.

이들은 "정읍에서 전주로 올 차비가 없어 차를 훔쳤다. 다른 번호판을 부착하면 걸리지 않으리라고 생각했다"며 태연하게 말했다.

전주덕진경찰서는 14일 절도 등 혐의로 A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