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21261 0092017091440321261 04 0401001 5.17.8-RELEASE 9 뉴시스 0

"북한, SLBM '북극성3' 탑재 3000t급 잠수함 연내 진수"

글자크기
뉴시스

북한 신포 잠수함 관련 부두 움직임 포착


뉴시스

北 국방과학연구원 벽에 걸린 북극성 3호 개념도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북한은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SLBM) 발사관 2~3기를 장착하고 장시간 잠행 가능한 3000t급 신형 잠수함을 연내 진수할 전망이라고 도쿄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이 같은 신형 잠수함을 개발, 현재 건조 작업이 80%까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북한 국방 부문 관계자 정보로는 신형 잠수함에는 발사 실험을 한 적이 없는 최신형 SLBM '북극성 3'을 탑재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신형 잠수함의 건조가 끝나면 북한은 발사 징후를 탐지하기가 어려운 SLBM의 실전 배치를 본격화, 핵 위협이 한층 커질 것이 확실하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북한이 지금 보유하는 SLBM 탑재 잠수함은 발사관이 1기뿐이고 수심이 얕은 해역에서 며칠간만 운영할 수밖에 없는 신포급 잠수함(2000t급)이 유일하다.

관계자에 따르면 완성을 앞둔 북한 잠수함은 3000t급으로 연내 진수식을 갖기 위해 건조를 서두르고 있으며 장착 엔진은 평안북도 룡천의 북중기계공장이 개발 제조했다.

동력 시스템은 부상하지 않고 연속적으로 항행이 가능한 AIP(공기불요체계) 기술을 채용했다는 정보이다.

관계 소식통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이 작년 6월 중거리 탄도 미사일 무수단(사정 2500~4000km) 발사 직후 열린 과학자 공로 연회에서 군수공업 담당 간부에 공산정권 수립 70주년을 맞는 2018년 9월9일까지 신형 SLBM 잠수함을 건조하라고 명령했다고 소개했다.

소식통은 신형 잠수함 건조공정이 80% 정도 마친 것은 예정보다 빠른 진도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해 8월 발사 움직임을 탐지하기 힘든 SLBM '북극성(사정 2000km 이상)'의 실험에 성공했다.

더욱이 북한이 북극성3 개발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미일 등은 그간 북극성3의 발사 실험을 경계해왔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북한 분석 사이트 38노스는 2016년 9월 위성사진을 토대로 북한 동북부 신포에 있는 조선소에서 새로운 잠수함을 건조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yjj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