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9083 0232017091440319083 08 0801001 5.17.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갤노트8, 중국 29일 출시…한국보다 10만원 더 비싸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를 출시한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지난 13일 중국 베이징 798 예술구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중국은 가장 중요한 시장"이라며 "삼성전자의 기술력과 제품력을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들의 신뢰와 사랑을 더욱 많이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 중국 출시에 맞춰 ‘위챗페이(WeChat Pay)’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중국 모바일 결제 시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알리페이(AliPay)에 이어 중국 양대 결제 서비스와 모두 손 잡음으로써 삼성 페이 이용자들이 중국 내 대부분의 매장에서 손 쉽게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최근 중국에서 각광받고 있는 공유자전거 서비스 업체 '모바이크(Mobike)’와도 협력한다. 갤럭시노트8 사용자는 모바이크 자전거의 QR 코드를 스캔한 후 간단한 조작만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8는 중국에서 미드나잇 블랙, 딥씨 블루, 오키드 그레이 등 총 세 가지 색상, 세 가지 내장메모리 모델로 오는 29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64GB 모델은 6988위안(약 120만8000원), 128GB 모델은 7388위안(약 127만7000원), 256GB 모델은 7988위안(약138만1000원)이다. 한국에서는 64GB 모델이 109만4500원, 256GB 모델이 125만4000원에 판매된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