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8733 0112017091440318733 08 0803001 5.17.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SKT-서울시, IoT 도시 조성 위해 '맞손'

글자크기
[SKT-서울시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을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 체결]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통해 서울의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와 SK텔레콤이 손을 맞잡았다.

서울시는 SK텔레콤과 14일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2020년까지 계획돼 있는 서울시 IoT 실증 및 시범사업에 SK텔레콤이 보유한 저전력·장거리 IoT 전용 통신망인 로라(LoRa)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서울시는 로라망을 활용해 전통시장 화재 감지, 미세먼지 감지, 치매노인 관리, 수도 검침, 불법 주·정차 단속 등 시민밀착형 IoT 실증서비스를 더욱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서울시 IoT 실증사업은 매년 자치구 공모 및 서울시 부서별 수요조사 등을 통해 실증지역을 선정해 IoT 서비스를 추진·제공하는 민·관 협업 사업으로 2020년까지 서울전역에 50개 실증지역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서울IoT센터와 협력해 센터 내에 시험용 네트워크와 플랫폼을 구축하고, 스타트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공공 IoT 관련 행사 및 교육 등 사물인터넷 민간기업 지원 업무를 서울IoT센터와 협력해 추진하기로 했다.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이번 협약의 추진으로 IoT 서비스 발굴과 사업화 등을 지원해 IoT 산업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 서울이 세계에서 제일 IoT를 잘 활용하는 도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호수 SK텔레콤 ICT기술 총괄은 “이번 서울시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SK텔레콤 로라망의 우수성과 IoT기술력을 인정 받아 기쁘다”며 “서울시와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서울시를 최고의 IoT 도시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지수 기자 lj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