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8699 0182017091440318699 08 0802001 5.17.5-RELEASE 18 매일경제 40274819

LG V30 구매할 땐 `25% 요금할인`…지원금보다 혜택 커

글자크기
매일경제

V30 [사진 제공 : 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V30을 구매할 때 공시 지원금보다 25%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게 혜택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이날 예약 판매를 시작한 V30의 공시 지원금은 최고 24만7000원(KT)이다.

V30의 출고가가 94만9300원이라는 점에서 유통점이 줄 수 있는 추가 지원금(공시 지원금의 최대 15%)까지 더하면 66만5300원에 살 수 있다. 다만 10만~11만원 수준의 고가 요금제를 기준으로 계산한 것이기에 실제 소비자 혜택은 이보다 작을 수 있다.

25% 요금할인은 요금제 전 구간에서 공시지원금보다 혜택이 크다. 24개월 약정 기준으로 총 누적 할인액은 3만2000원대 데이터 요금제에서 19만7000원, 6만원대 요금제에서 39만5000원, 11만원대 요금제에서 66만원이다. 공시 지원금에 추가 지원금을 합한 할인액보다 25% 요금할인의 혜택이 더 2.3~2.9배 더 크다는 설명이다.

소비자는 휴대전화를 구입할 때 공시 지원금과 요금할인 중 하나의 혜택을 선택할 수 있다.

V30은 이날부터 오는 20일까지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예약 구매자에 대한 개통과 일반 판매는 오는 21일부터 시작된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