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8622 0292017091440318622 06 0602001 5.17.7-RELEASE 29 OSEN 0

[Oh!쎈 톡] ‘알바트로스’ 유병재 “청춘에게 도움 됐길..꿈 응원할 것” 소감

글자크기
OSEN

[OSEN=강서정 기자] ‘알바트로스’ 유병재가 동심파괴 비주얼과 청춘 선배 면모로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안겼다.

유병재는 지난 13일 첫 방송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알바트로스’에서 키즈카페 아르바이트에 나서 어설프지만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유병재는 “아기를 너무 좋아한다”고 밝히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유병재의 외모는 초반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키즈카페를 찾은 아이들이 유병재의 얼굴만 봐도 놀라 대성통곡한 것.

유병재의 슬픈 짝사랑은 계속됐다. 그는 자신을 멀리하는 아이들을 의식하며 “내 인상이 그렇게 안 좋은가? 얼굴을 가리게 된다”고 말하며 짠내나는 웃음을 유발했다.

유병재는 무거운 인형탈을 쓰고 춤을 추고, 늑대와 공룡 등을 연기하며 아이들과 가까워지기 위한 노력을 이어갔다. 숱한 시도 끝에 아이들의 마음을 얻는데 성공했다.

이어 알바청춘과 만난 유병재는 “나는 스무살 때가 가장 우울했다. 하고 싶은 것도 없고 친구, 돈, 아무것도 없어 탈출구가 없었다. 일도 공부도 열심히 하는 네 모습이 진짜 멋있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청춘선배’로서 진지한 면모를 빛내며 안방에 울림을 선사했다.

방송 직후 유병재는 소속사를 통해 “알바청춘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피해를 주진 않았는지 잘 모르겠다. 키즈카페 알바생 성민이의 꿈이 이루어지길 앞으로도 멀리서나마 응원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유병재의 모습은 의욕 충만한 청춘들을 떠올리게 했다. 꿈을 향해 참고 견디는 알바생들의 고충을 대변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알바트로스’는 안정환, 추성훈, 유병재가 매주 게스트들과 함께 아르바이트하는 청춘들의 하루를 대신하고 그들의 꿈, 고민, 일상을 들여다보는 리얼리티다.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kangsj@osen.co.kr

[사진] tvN ‘알바트로스’ 화면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