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8270 0292017091440318270 06 0602001 5.17.8-RELEASE 29 OSEN 0

'크리미널' 이선빈, 호흡까지 계산된 연기..완성도 높였다

글자크기
OSEN

[OSEN=박진영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이선빈이 손현주의 도움으로 성공적인 심문 결과를 얻어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크리미널마인드’ 15부에서 유민영(이선빈)은 납치 피해자이자 살인 목격자인 ‘박송이’의 심문을 맡아 “나도 중학교 때 육상부였는데..”라며 수영 선수인 박송이와의 공감대를 언급했다.

이어 “어머니께서 한 잠도 못 주무시고 이틀 동안 여기 계셨다. 식사도 못하시고 송이씨 찾을 때까지 아무것도 안 하시겠다고..”는 말로 박송이의 마음을 움직이는데 성공했다.

심문 직전 사건에 대해 바로 묻지 말고 천천히 일상적인 대화부터 시작하라는 강기형(손현주)의 조언에 당시 어머니의 마음을 대변하듯 걱정 어린 눈빛과 따뜻한 말투로 위로를 전하는 유민영이었다. 극도의 불안감에 입을 닫았던 박송이의 감정 변화를 유도, 사건의 전말을 밝히는 중요한 진술을 얻어낼 수 있었던 것.

유민영의 심문 장면은 사건 해결의 시발점이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결정적 진술을 이끌어내는 능수능란함과 피해자를 배려해 말 한마디 한마디를 조심스럽게 뱉어내는 유민영의 따뜻함을 섬세하게 연기해낸 이선빈에 호평이 쏟아졌다. /parkjy@osen.co.kr

[사진] '크리미널마인드' 캡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