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8251 0232017091440318251 07 0706001 5.17.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재미작가 라이언 조, 20년 만에 귀국展

글자크기

20년 만에 여는 귀국 초대전

다채로운 표현양식 ‘그룹전’ 같아

9월14일~10월 15일·갤러리구하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회화, 미디어아트, 도예, 팝아트가 함께 어우러진 특별한 초대전이 14일부터 한 달간 열린다.

갤러리 구하(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는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라이언 조(한국명: 조상연·52) 작가를 초대해 그의 다채로운 예술 세계를 보여준다.

지난 1997년 도미 후 20년 만에 한국에서 초대전을 여는 것이라 의미가 있다. 작가가 오랫동안 내면을 표현했던 여러 장르의 예술작업을 조합해 제한된 공간 안에서 펼쳐 보인다.

라이언 조 작가는 다양하고 독특한 표현방식으로 현지 미술계에서 주목받는다. 한국과 유럽을 포함한 세계 각지 유명 아트페어에도 초대된 바 있다.

전시는 작가의 다양한 이야기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박현숙 갤러리구하 관장은 “작품 성향을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그의 전시를 관람하는 사람들은 공통적으로 ‘그룹전’ 같다고 말한다. 그만큼 그의 표현 방식은 다채롭다”고 했다.

박 관장은 “대개 개인전이 작가가 지향하는 일정한 표현 형식의 테두리 안에서 이야기를 전하는데 이번 초대전에선 조 작가 특유의 다양한 표현 양식을 복합적으로 기획했다. 폭 넓은 미학적 경험과 공감의 교류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