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8227 0232017091440318227 06 0601001 5.17.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지나, 원정 성매매 사건 후 첫 심경 고백 "새로운 시작할 것"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지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수빈 기자] 가수 지나가 원정 성매매 사건에 휘말린 후 첫 심경글을 게재했다.

지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지금까지 기다려준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며 “많은 장애물과 삼적 고통, 끊이지 않는 루머에 휩싸였다. 믿고 따라와 준 팬들 덕에 포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약속한다. 우린 곧 다시 만날 것이다.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다”며 “사랑하고, 보고싶고 감사하다. 다시 한 번 내 곁에 있어줘 감사하다”고 덧붙여 일각에서는 지나가 컴백을 염두한 말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지나는 2016년 5월 해외 원정 성매매로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돼 검찰에 입건됐다. 그는 미국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A씨와 3차례 성관계를 맺고 회당 1500만원을 받아 약 4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지나는 “호감을 갖고 만난 상대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인정하지 않았으며 함께 기소된 4명의 피의자는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해 지나는 2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한편 지나는 2016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후 연예계 활동을 하지 않고 미국에서 생활했다.

문수빈 기자 soobin_22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