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8212 0722017091440318212 01 0101001 5.17.7-RELEASE 72 JTBC 0

한국당, 박근혜 탈당 권고에 내홍…한발 물러선 홍준표

글자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 자진 탈당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친박계가 집단 반발하자, 홍준표 대표는 곧바로 "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이 난 이후 논의를 진행하겠다"며 한 걸음 물러섰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 혁신위원회는 박 전 대통령에게 국정 운영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한다며 '자진 탈당' 조치를 내리라고 요구했습니다.

[류석춘/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

사실상 출당 조치까지 염두한 결정으로 풀이됩니다.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선 '친박 계파의 전횡' 책임을 물어 역시 자진탈당을 권고했습니다.

친박계 의원들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김태흠/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이런 문제 일단 중지를 시키고 시기와 절차적 문제를 다시 논의를 하자는 제안하는 와중에 서로 간 언성이 높았다…]

당사자들도 이미 지난 1월 당의 징계를 받고 홍준표 당시 대선후보가 복권을 지시해 놓고는 또다시 부당한 징계를 하는 건 유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친박계 반발이 커지자 홍 대표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모든 논의와 결정을 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이 예상된 10월 중순 이후로 미루겠다며 한 발 물러섰습니다.

윤영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