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972 0032017091440317972 05 0506001 5.17.5-RELEASE 3 연합뉴스 0

프로축구연맹 '강원 몰수패' 조정에 이의신청…재판 돌입

글자크기

'위조여권' 세르징요 기용 강원에 0-3 몰수패 결정한 법원에 제출

프로연맹 "리그 안정성 유지 위해 불가피한 조치"

연합뉴스

작년 11월 성남과 승강 PO 2차전에 출전한 강원의 전 외국인 선수 세르징요(오른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해 11월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2부리그) 승강 플레이오프(PO)에서 불거진 '세르징요 사태'와 관련해 강원FC의 몰수패를 결정한 법원의 결정에 이의신청했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14일 "법원의 지난 6일 조정을 수용할 수 없어 해당 조정부에 이의 신청서를 제출해다"며 "이 건은 해당 재판부에 넘겨져 재판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고 밝혔다.

법원은 작년 11월 강원-성남 승강 PO 2차전에서 강원이 '위조 여권' 사용이 나중에 드러난 세르징요를 기용했다며 경기 결과를 성남의 3-0 승리로 정정하라고 조정했다.

현행 민사조정법상 결정 조서를 받은 날로부터 2주 안에 이의 신청서를 내면 정식 재판 절차가 시작된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강원의 몰수패로 처리하면 승강 결과 변경이라는 주장이 나올 수 있고, 이는 리그 시스템의 대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며 "리그를 안정적으로 운영해야 하는 연맹으로서는 이의신청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세르징요가 승강 PO 2차전 당시 무자격자 선수였는지와 몰수패를 선언할 수 있는지는 재판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연맹은 법원이 성남의 손을 들어줘 강원의 0-3 몰수패가 확정되더라도 승강 PO 결과를 번복해 그걸 반영할지는 이사회 등 절차를 거쳐야 하는 만큼 가능성은 작게 봤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