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952 0442017091440317952 06 0602001 5.17.5-RELEASE 44 SBS funE 0

[스브스夜]"애들 졸업하면 환갑"…'싱글와이프' 황혜영의 솔직한 고민

글자크기
SBS funE

[SBS funE | 강선애 기자] ‘싱글와이프’ 황혜영이 워킹맘의 고충과 어린아이를 둔 부모의 심경을 솔직하게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지난 13일 밤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서 황혜영은 친구들과 일본 오키나와로 여행을 떠났고, 남편 김경록은 이 과정을 스튜디오에서 VCR로 지켜봤다.

황혜영은 친구들과 오키나와 풍경을 배경으로 드레스를 입고 우정 화보를 촬영하며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왁자지껄 즐겁게 촬영을 마무리한 황혜영은 해 질 녘 그림 같은 풍경 속에서 친구들에게 진솔한 이야기를 꺼냈다.

황혜영은 “내 나이에 비해 아이들이 너무 어려 해줄 게 많다. 일 끝나고 집에 가면 쉬는 게 아니라 야간 업무가 시작되는 거다. 24시간이 끝이 없다”며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의 고충을 설명했다.

이어 황혜영은 “내가 마흔 다섯 살인데 우리 애들은 네 살이다. 우리 아기가 고등학교 졸업하면 난 환갑이다. 그러면 적어도, 내가 환갑일 때까지는 앞만 보고 달려가야 한다”며 아이를 늦게 낳아 갖는 현실적인 고민을 털어놨다.

황혜영의 솔직한 고백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남편 김경록의 표정도 진지해졌다. 하지만 황혜영의 다음 멘트에 웃음을 터뜨렸다.

황혜영은 “오픈카에 타서 머플러를 날리고 선글라스를 끼고 여유를 부리는 장면을 생각하면, 그건 내가 환갑이 넘어야 가능한 거다”라며 “그래서 나 스스로 그런 목표를 삼았다. 난 환갑 생일날 나한테 오픈카를 선물할 거다”라고 말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싱글와이프’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