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850 0032017091440317850 05 0506001 5.17.4-RELEASE 3 연합뉴스 0

손흥민 '득점 본능' 깨어났다…시즌 첫 골 신고

글자크기

대표팀 무득점 말끔히 씻고 잉글랜드 무대 '통산 30호골'

연합뉴스

손흥민이 질주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마침내 2017-2018시즌 골 사냥을 시작했다.

손흥민은 1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1차전 도르트문트(독일)와 홈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전반 4분 만에 도르트문트 진영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새 시즌이 시작된 지 한 달 만의 '1호골'이다. 4라운드까지 진행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정규리그(EPL)에서는 아직 골을 신고하지 못했다.

지난 5월 18일 마지막 골을 넣은 이후 축구 대표팀을 통틀어서도 약 4개월 만이다.

축구대표팀에서는 무득점에 그쳐 아쉬움을 샀던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그동안의 골 갈증을 풀어냈다.

지난달 31일과 지난 5일 이란 및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마지막 두 경기에서 기대했던 골을 넣지 못했다.

그러나 소속팀 복귀 이후 두 경기 만에 시즌 마수걸이 골을 터뜨리며 '득점 본능'이 깨어났음을 알렸다.

이날 골은 자신의 잉글랜드 무대 진출 이후 30번째 골이다.

첫 시즌에 8골(정규리그 4골·컵대회 1골·UEFA 챔피언스리그 3골)을 넣은 손흥민은 지난 시즌에는 21골(정규리그 14골·컵대회 6골·UEFA 챔피언스리그 1골)을 기록했다.

독일 분데스리가를 포함한 유럽 무대 통산으로는 79번째 골이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차범근 전 감독이 갖고 있던 한국 선수 유럽 축구리그 한 시즌 최다 골(19골) 기록을 31년 만에 갈아치웠다.

이번 시즌 첫 골은 정규리그 4라운드(9월 11일)에서 1, 2호골을 넣었던 지난 시즌에 비하면 다소 늦게 터졌다.

지난 6월 카타르와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에서 팔이 골절되는 부상으로 시즌 준비가 다소 늦었던 탓이다.

그러나 잉글랜드 무대 3번째 시즌을 맞으며 지난 시즌을 넘는 새로운 기록에 도전하는 손흥민으로서는 이제 시작일 뿐이다.

무엇보다 9월은 손흥민에게 큰 의미가 있다.

지난해 9월 한 달간 EPL 3경기에서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하며 아시아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같은 달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도 CSKA 모스크바를 상대로 결승골을 넣은 것을 포함하면 5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이제 챔피언스리그의 첫 골 기운을 EPL 무대로 옮겨 본격적인 골 사냥에 나선다.

이번 시즌 몇 골을 터뜨릴 수 있을 것인지 그의 발끝에 관심이 쏠린다.

손흥민의 득점포 가동은 본격적인 월드컵 본선을 준비하며 내달 유럽 원정 두 경기를 앞둔 대표팀에도 큰 힘이 될 전망이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