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725 0432017091440317725 04 0401001 5.17.8-RELEASE 43 SBS 0

러 모스크바서 잇단 폭발물 허위신고로 5만여명 대피 소동

글자크기
러시아 전역에 번지고 있는 폭발물 설치 허위 신고 전화 소동이 수도 모스크바에까지 도발했습니다.

타스 통신은 현지시간 어제(13일) 하루 동안 모스크바에서 수십 개 시설물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허위 신고 전화 100여 통이 접수돼 5만명 이상이 긴급 대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크렘린궁 앞 붉은광장을 비롯해 붉은광장에 인접한 대형 고급 쇼핑몰 굼, 시내 북쪽 쇼핑몰 메트로폴리스 등과 크렘린궁 인근 내셔널 호텔, 시내 북쪽 코스모스 호텔 등의 숙박시설 등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 전화가 걸려와 이용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모스크바 국립대, 모스크바 국제관계대, 세체노프 의대 등의 대학 건물에도 폭발물이 있다는 신고 전화가 접수돼 교수와 학생들이 대피했습니다.

시내 몇몇 기차역에도 비슷한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보안당국 관계자는 "모든 시설물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폭발물은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부터 사흘 동안 옴스크와 첼랴빈스크, 유즈노사할린스크, 블라디보스토크 등 전국 22개 도시의 쇼핑몰과 호텔, 학교, 정부 관청 등 200여 개 시설물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허위 신고가 들어와 4만5천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허위 신고전화 가운데 상당수는 외국에서 걸려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러시아의 혼란을 노린 외부 불순 세력이 고의로 가짜 신고전화를 조직적으로 걸고 있는 것이란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 [나도펀딩] 40년 만에 읽은 아들의 편지…한글 학교 돕기
☞ [VOICE 오픈] 아나운서와 기자들이 직접 들려주는 뉴스
※ © SBS & SBS I&M.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