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626 0032017091440317626 03 0103001 5.17.8-RELEASE 3 연합뉴스 0

"87억원짜리 수력발전소, 정비실수로 5개월만에 가동중단"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중부발전이 87억원을 들여 지은 소(小) 수력발전소가 인적 실수로 반년도 가동하지 못하고 고장 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중부발전 신보령화력발전 내 소수력발전소가 침수 피해로 2달째 가동이 중단됐다.

소수력발전소는 발전소에서 사용 후 방류하는 냉각수를 재사용해 전력을 생산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2월 가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 7월 10일 수차발전기 지하 2층 전기실 상단이 침수되면서 여태까지 가동이 중단된 상태다.

침수 원인은 제작사가 동력장치인 수차의 내부를 점검하던 중 정비업체가 수차의 스톱 게이트(Stop Gate)를 조작해 바닷물이 유입된 것이다.

침수로 설비 수리와 교체 비용 등 총 4억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발전 정지 기간의 전력판매 손실액 추산 2억4천만원을 더하면 지금까지 총 6억4천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김 의원실은 설명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발전소는 시운전 중이며 정상 가동까지 아직 2주 정도 더 걸릴 예정이다.

김 의원은 "87억원을 들여 만든 발전소가 가동 5개월 만에 작업자 실수로 침수 피해를 입은 것은 명백히 한국중부발전의 관리소홀"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침수된 전기실 [김정훈 의원실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