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469 1092017091440317469 04 0401001 5.17.4-RELEASE 109 KBS 0

뉴욕증시 에너지주 주도 강세…3대 지수 또 사상 최고 마감

글자크기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에너지주 강세 등에 힘입어 이틀 연속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9.32포인트(0.18%) 상승한 22,158.1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9포인트(0.08%) 높은 2,498.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91포인트(0.09%) 오른 6,460.19에 장을 마감했다.

대형주인 애플의 주가가 하락했지만, 유가 상승으로 에너지주가 1% 넘게 올라 상승세를 견인했다.

애플의 주가는 아이폰X의 출시가 예상된 것보다 지연된 영향 등으로 0.75% 내렸다. 애널리스트들은 애플의 주가는 올해 들어 37%가량 상승했다며 일부 투자자들이 이익 실현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국제유가는 원유 생산량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돼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1배럴에 1달러 7센트(2.2%) 상승한 49달러 30센트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47% 내린 10.53을 기록했다.

박유한기자 (han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