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7036 0102017091440317036 01 0101001 5.17.7-RELEASE 10 서울신문 0

김정은 벙커 뚫는 타우루스 첫 실사격 성공

글자크기
대전 상공의 F15K 전투기에서 발사해도 북한 평양의 지도부 핵심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루스’가 국내 첫 실사격에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
서울신문

지난 12일 충남 태안반도 인근 서해 상공으로 출격한 F15K 전투기가 평양의 북한 지도부 핵심 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타우루스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타우루스 미사일이 자체 항법으로 고속 순항비행해 목표물로 향하고 있다.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타깃 명중 - 타우루스 미사일이 직도사격장에 설치된 목표물을 정확히 명중해 관통하고 있다.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군과 방위사업청은 지난 12일 타우루스 최초 실사격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충남 태안반도 인근 서해 상공으로 출격한 F15K에서 발사된 타우루스는 약 400㎞를 자체 항법으로 비행한 후 목표 지점인 전북 군산 앞바다에 있는 직도사격장의 표적을 정밀 타격했다.

타우루스는 최대사거리가 500㎞ 이상이지만 사격장 주변 환경과 안전을 고려해 비행 거리를 약 400㎞로 조정했다.
서울신문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안 인근 서해 상공의 F15K에서 발사된 타우루스는 군산 앞 직도사격장 상공을 약 2바퀴 선회 비행한 후 직도사격장의 표적을 타격했다. 약 1500m 상공에서 발사된 타우루스는 약 500m의 저고도를 유지하며 비행하다가 직도사격장 근처에서 약 3㎞ 상공까지 급상승한 후 거의 수직으로 낙하해 목표 지점에 명중했다.

특히 타우루스는 적의 위협지역 내 핵심 시설을 타격해야 하는 상황에서 미리 공중에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비행한 후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루스 미사일 간의 체계 통합, 안전 분리 확인 등 타우루스 운용 능력을 최종 검증하기 위해 실시됐다. 공군은 안전을 고려해 안전보장구역을 설정하고 해경·해군과의 협조를 통해 민간 어선 등 시민을 사전에 대피시킨 후 폭약을 제거한 비활성탄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공군은 타우루스 실사격에 대해 “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 능력은 물론 적의 핵심 시설과 전략목표에 대한 원거리 정밀 타격 능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고 평가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