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6698 0682017091440316698 04 0401001 5.17.8-RELEASE 68 동아일보 0

러시아, 4년만에 최대규모 군사훈련… “혹시 또?” 나토 초긴장

글자크기

러시아 “테러대비… 3국 겨냥 안해” 강조

발트 3국 등에 훈련 참관 제안

2008-2014년에도 훈련 발표후… 조지아-우크라이나 침공 전력

나토, 병력 추가 배치-맞불 훈련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는 2008년 조지아 침공과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침공 때도 대규모 훈련인 척 위장했으나 이들을 공격 선발대로 사용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14일부터 시작되는 러시아 군사훈련 ‘자파드(서쪽) 2017’에 대해 “즉각적인 위협의 조짐은 없지만 그들의 활동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20일까지 동유럽 벨라루스와 발트해 연안 칼리닌그라드 지역에서 4년 만에 최대 규모의 러시아 군사훈련이 진행된다. 나토는 러시아 훈련지역과 가까운 국경에 배치 병력을 늘리며 주시하고 있다. 특히 발트해 지역에선 ‘군사훈련(War game)이 진짜 전쟁(War)이 될 수 있다’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러시아는 이번 훈련이 ‘테러 대비용’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동맹국인 벨라루스와 칼리닌그라드 지역에서 외부 테러세력의 무기 지원을 받은 민병대들이 국가안보를 해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가상 국제테러그룹이 벨라루스를 전복시키려 하는 상황을 가정하고 훈련을 벌인다. 1만2700명의 병력, 전투기와 헬리콥터 70대, 장갑차 375대 등이 훈련에 투입된다.

동아일보

2015년 나토 연합작전에 참여한 미국 수직이착륙 수송기 V-22 오스프리.


테러 대비용이라는 설명에도 직접 국경을 맞대고 있는 폴란드와 리투아니아는 물론이고 주변국들은 초긴장 상태다. 나토는 러시아가 밝힌 1만2700명보다 최소 8배 이상인 10만 명의 병력이 참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상호 협정에 따라 3만 명이 넘는 군사훈련의 경우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차원의 정식 참관을 허락해야 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참여 규모를 줄여 발표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독일 국방장관은 지난주 유럽연합(EU) 국방장관 회의를 마친 뒤 “러시아 군사훈련 참여 병력이 10만 명을 넘을 것 같다”며 “러시아가 군사 파워를 과시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는 “이번 훈련은 오직 방어를 위해 오래전부터 계획된 통상 훈련이며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이를 증명하겠다며 발트 3국(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을 비롯한 관련국에 두 명씩 옵서버로 훈련을 참관하라고 초대했다. 그러나 관련국들은 제대로 훈련을 보여주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직접 위협이 가해진 발트 3국뿐 아니라 3년 전 침공을 당한 우크라이나의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내 친러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위장 훈련일 가능성이 있다”고 경계했다. 이어 “군사 7000명과 군 장비들이 국경으로 집결하고 있는데 훈련 이후 러시아로 돌아갈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우려했다.

동아일보

2010년 모스크바 외곽에서 훈련 중인 러시아 탱크 T-90A. 동아일보DB


4년 전 자파드 훈련에서 러시아 군용기들이 자국 방공망 안으로 들어와 폭탄 투하 모의훈련을 벌여 경악했던 스웨덴은 ‘자파드 2017’에 맞서 11일부터 ‘오로라 17’ 훈련을 실시 중이다. 당시 러시아가 스톡홀름 상공에 폭탄을 투하하는 훈련을 했던 것으로 드러나자 대응훈련을 강화한 것이다. 이번 훈련에는 미군 1000명을 포함해 2만 명이 참가하는데 최근 23년간 중 최대 규모다.

폴란드와 발트 3국에 그룹별로 4600여 명의 병력을 배치하고 있는 나토는 병력과 장비를 보강하고 있다. 미국은 전투기 7대와 600명의 추가 병력을 러시아 국경지역으로 보냈고, 나토 해군은 8일부터 발트해 훈련에 돌입했다.

이 지역 내 긴장감이 커지자 발트해 국가에선 유럽 내에서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는 솅겐 조약을 본떠 ‘군사 솅겐조약’을 체결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난주 EU 국방장관회의에서 위리 루이크 에스토니아 국방장관은 “호시탐탐 우리를 노리는 러시아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EU 내에선 병력이 국경을 자유롭게 오가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스토니아는 올해 핀란드와 공동으로 장사정포를 구매하는 등 러시아의 위협에 대비해 발트해와 북유럽 국가들과의 무기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