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6209 0372017091440316209 06 0602001 5.17.5-RELEASE 37 헤럴드경제 12341970

'한끼줍쇼' 한채영X진지희, 공감의 힘으로 성공(ft.눈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한채영-진지희가 공감이 가득한 '한 끼'에 성공했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한채영, 진지희가 밥동무로 출연했다.

밥동무로 등장한 한채영과 진지희는 연남동으로 향했다. 한채영은 어렸을 적 피겨를 배웠던 과거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채영은 어릴 때 더블 악셀도 배웠다며 소치 올림픽 김연아의 경기를 보고 다시 도전했다가 발에 금이 갔다고 말했다. 한채영은 나이를 간과했던 점을 꼬집어 웃음을 자아냈다.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한채영은 벨을 누르는 집마다 그를 알아봤고, 빠르게 한 끼에 성공했다. 이경규-한채영은 부부와 아내의 아버지가 함께 사는 집에서 저녁 식사를 함께 했다.

남편은 식사 도중 “영화사 사무실이 그 쪽 아니셨어요? 그 건물 5층인가 그랬던 것 같은데. 늘 생각이 많으신 것 같았는데”라고 말해 이경규를 당황케 했다. 이어 “그때 봤던 모습이랑 지금 너무 다르니까”라고 2연타를 날렸고, 넉다운된 이경규는 당시 영화사가 부도나서 괴로웠던 시절이라 밝혔다. 이경규는 ‘한끼줍쇼’를 하면서 사람들을 다 만난다며 나이트클럽에서 자신과 술을 먹은 적 있다고 한 분도 있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부부는 첫 출산을 앞두고 있었고 부모 선배인 한채영과 이경규는 이런 저런 조언을 들려줬다. 한채영은 ”아들들도 애교가 많아요”라면서 자신이 피곤하고 졸렸던 어느 날, 남편이 아들을 시켜서 음성 메시지를 보냈던 사연을 공개했다. 아들이 “엄마 사랑해요. 이따가 오면 허그 해줄게요”라고 보냈던 것. 이어 한채영은 아들, 딸 상관없이 다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편의점행이 가까워진 강호동과 진지희는 조급해졌고, 그때 쉐어하우스 사장님의 허락을 받은 세입자가 둘을 쫓아와 한 끼를 하자고 말했다. 결국 둘은 한 끼에 성공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