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0315617 0512017091340315617 01 0103001 5.17.8-RELEASE 51 뉴스1 0

황성욱 한국당 혁신위원,'朴자진탈당' 권고에 사의 표명

글자크기

朴 법률대리인 출신…3차 혁신안 발표장에도 불참

"자유진영 파이터들 제도권 들어오는 방안 관철되길"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성욱 위원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7.2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 내에서 친박(친 박근혜) 인사로 거론되던 황성욱 혁신위원이 13일 혁신위가 박 전 대통령의 자진탈당 권고 등을 골자로 한 혁신안을 발표하자 돌연 혁신위원 사퇴의사를 밝혔다.

황 혁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오늘자로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 혁신위는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 및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자진탈당 권고 등의 내용이 포함된 3차 혁신안을 발표한 바 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 법률대리인을 맡았던 황 혁신위원은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에 대해 가장 강하게 반발했던 인사 중 하나로 손꼽힌다. 황 혁신위원은 대부분의 혁신위원들이 참석한 3차 혁신안 발표 자리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황 혁신위원은 "류석춘 혁신위원장의 고뇌를 알기에 말을 아끼겠다"며 "아쉽지만 제가 제안했던 인사추천위원회를 통해 자유진영의 파이터들이 제도권으로 들어갈 수 있는 방안은 꼭 관철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일부터 열심히 생업에 종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황 혁신위원의 해당 페이스북 게시글은 현재 지워진 상태다. 황 최고위원의 사퇴의사 개진과 관련해 이옥남 혁신위 대변인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마무리 지어야할 것이 있다"며 "내일 알려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hjin@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